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서울디지털재단, 코로나19 대응 기술 보고서 발간코로나19 팬데믹 대응 국내외 디지털 기술 활용사례 26건 분석
AI·데이터·로봇 등 디지털 기술, 확산 방지 및 비대면 서비스 확산
보고서 표지 <자료제공=서울시>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코로나19 팬데믹 대응을 위해 세계 각국은 디지털 기술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을까? 서울디지털재단(이원목 이사장 직무대행)은 ‘코로나19에 대응하는 디지털 기술 동향’ 보고서를 26일 발간하고, ▷보건의료 ▷사회복지 ▷교육문화 ▷산업경제 분야의 디지털 기술 활용사례를 소개했다.

진단부터 감염추적·예방‧관리까지…디지털 기술 폭넓게 활용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대응·관리에 디지털 기술을 폭넓게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감염 진단, 확진자 동선 추적, 예방‧관리에 이르기까지 다방면에서 AI, 로봇 등 디지털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애플과 구글은 블루투스 기술을 기반으로 코로나19 감염자와 접촉한 사람들을 파악할 수 있는 접촉 추적(Contact Tracing) 기술을 공동 개발해 스마트폰에 탑재할 예정이다.

싱가포르는 로봇을 활용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있다. 카메라와 영상분석 장비를 장착한 스팟(Spot)은 강아지처럼 공원을 걸어 다니며 사회적 거리를 확보하도록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고, 공원의 인구밀도를 측정한다.

IBM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의료물자의 공급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네트워크를 공개했다. 코로나19로 기존의 생산라인을 재구성해 마스크, 가운 등의 의료용품을 생산하는 기업들을 구매자와 연결하고 재고를 파악해 필요한 곳에 재배치 되도록 돕는다.

온라인 플랫폼 활용 아이디어 발굴·기부 매칭…생체인식으로 난민지원

코로나19 위기에 맞서 디지털 기반의 사회 참여도 확대되고 있다. 온라인 플랫폼은 아이디어 수집과 기부매칭·관리 등 사회공헌을 위한 용도로 활용된다. 개발도상국 난민의 식량지원에는 블록체인 기술이 적용될 계획이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과 기부자를 연결하는 온라인 플랫폼이 등장했다. 사회단체 등에서 추천된 지원 대상자가 플랫폼에 사연을 올리면 기부자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해당 상품을 결제해 도움을 줄 수 있다.

독일의 경우 지난 3월 시민들이 코로나19 문제해결 아이디어를 제시하는 디지털 해커톤을 개최했다. 약 3만명이 1500여건의 아이디어를 제시했으며, 그중 채택된 150여 건은 실제 구현을 앞두고 있다.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은 세계 각지 난민들의 식량원조에 홍채 스캐너와 QR코드를 활용해 신원을 인식하는 기술을 활용 중이다. 블록체인 방식이 적용된 빌딩 블록스(Building Blocks) 기술은 코로나19로 위기에 처한 개발도상국 주민들을 위해서 활용될 예정이다.

무인 서비스 이용 증가 원격근무 확산…비대면 시대 도래

코로나19 영향으로 타인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언택트(비대면) 서비스가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IoT, AI, 로봇 등을 활용한 배달서비스와 무인상점이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과 영국에서는 비대면 배송수요가 증가하면서 로봇 기반 식료품 배달서비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자율주행 로봇을 개발하는 스타쉽 테크놀로지스(Starship Technologies)는 배달원 없이 최대 9kg의 상품을 배송하는 자율주행 로봇 식료품 배달서비스를 제공한다.

코로나19 기간에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와 애리조나주 템피에서 신규로 배달서비스를 시작했으며, 영국 밀턴케인즈(Milton Keynes)에서는 서비스 지역을 확장했다. 재택근무가 빠르게 확산되면서 온라인 협업플랫폼의 성장세도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슬랙(Slack), 줌(Zoom), 팀즈(Teams) 등 화상회의와 원격 업무를 지원하는 협업 플랫폼이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줌의 일일 사용자는 지난 12월 말 기준 하루 1000만명에서 올해 3월 2억명 이상으로 급증했다.

박선미 서울디지털재단 책임은 “코로나19로 가속화된 온라인‧비대면 서비스 확산은 신산업 발전의 기회로 작용하고 있다”며,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기 위한 적극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책임은 “한편으로 디지털 기기 사용에 익숙지 않은 장노년층 등 취약계층의 디지털 소외현상이 심화될 우려가 있다”며, “디지털 접근성과 아울러 활용역량을 높일 수 있는 지원책 마련도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메밀꽃 필 무렵
[포토] 고택에서 열린 ‘전통혼례식’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