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책소개] '팬데믹과 문명' 신간 출간저자 김명자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회장

팬데믹과 문명 표지 <자료제공=까치>

2020년 코로나바이러스의 블랙홀에 빠진 상황에서
고대로부터의 인류 문명과 역병(疫病)의 투쟁사를 돌아보고
4차 산업혁명시대 보건안보의 전망을 제시하다!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2020년은 초연결 세상에서 팬데믹의 공포는 패닉 현상을 빚고 있다.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감염병으로 전 세계가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전쟁을 치르는 형국이다.

전쟁터에서 어떻게 살아남고 승리할 수 있을지, 40여년간 학계-행정부-국회에서 과학기술과 환경 행정의 이론과 실제에서 뚜렷한 발자취를 남긴 김명자 전 한국과총 회장, 현 (사)서울국제포럼 회장이 “팬데믹과 문명”을 펴냈다.

이 제목의 내용을 가장 통합적인 시각에서 다룰 수 있는 저자로서, 그는 이 번 코로나 사태의 충격의 원인인 코비드-19의 정체와 그 원인인 사스-코브-2 바이러스의 정체를 현재 알려진 범위 내에서 밝히고, 기존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의 차이를 다뤘다.

이어 코비드-19의 진단기법의 종류와 차이를 살피고, 치료제의 재창출 전략과 백신 개발의 현황과 한계, 그리고 앞으로 우려되는 바이러스의 역습에 대한 전망과 대응 방안, 바이오무기 개발 중단의 필요성, 그리고 보건안보에서의 국제적 협력의 중요성 등을 다각적인 관점에서 조망한다.

문명사 속에서 고대로부터 천연두, 페스트, 콜레라, 스페인 독감, 에이즈 등의 감염병이 시대와 지역을 불문하고 경제, 사회, 정치, 문화 등 모든 분야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살피는 대목은 무거운 주제임에도 매우 흥미롭게 전개된다. 저자는 현재의 팬데믹 사태를 일과성으로 보는 한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가 어려울 것이고, 역사 속에서 교훈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다.

“팬데믹과 문명”의 결론으로 저자는 코로나 이후의 세계가 어떻게 달라질 것인지를 전망하면서, 특히 어떻게 달라져야 할 것인지를 함께 생각하고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한다.

책은 ▷1장 코비드-19란 무엇인가? ▷2장 문명사 속의 팬데믹 ▷3장 기후변화와 인류문명 ▷4장 21세기 코로나 이후의 세상으로 구성, 팬데믹과 문명의 역사를 날카롭게 되짚어보고 전염병에 맞선 인류의 미래를 새롭게 전망한다.

김명자 회장

한편, 이 책을 저술한 김명자(金明子) 저자는 김대중 대통령 정부에서 환경부 장관(1999. 6-2003. 2)에 임명돼 ‘국민의 정부 최장수 장관’을 지내며 2001-2002년 제1-2회 최우수 부처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그후 제17대 비례대표 국회의원(2004-2008)으로 국방위원회 간사, 국회윤리특별위원장 등을 지냈다. 2016년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50년 사상 최초의 여성 회장으로 선출돼 300여 회의 국내외 포럼 등을 추진했다.

현재 (사)서울국제포럼 회장, 한국환경한림원 이사장, 홍릉포럼 이사장, 중소벤처기업부장관 자문위원, 서울대학교 총장 자문위원, KAIST 총장 자문위원, 베이징 소재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국제자문관 등 30여 개 기관의 정책 자문에 봉사하고 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