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임신초기 유산, 엽산 모자라 생겨
임신 초기에 엽산이 부족할 경우 유산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
가 발표됐다.

미국 국립아동보건-인간개발연구소(NICHD)와 스웨덴 카롤린스
카 의과대학의 공동연구팀은 미국의학협회지(JAMA) 최신호 인터
넷판에 발표한 연구보고서에서 임신 6-12주 사이에 유산한
스웨덴 여성 468명과 정상적인 임신상태가 계속되고 있는 912명
을 대상으로 혈중 엽산염을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
다고 말했다.

NICHD 소아역학 과장 제임스 밀스 박사는 혈중 엽산염이 스웨
덴 보건당국이 권장하는 기준치인 4.9ng/ml(밀리리터당 나노그
램) 이하인 여성은 유산 위험이 50% 높고 4.9ng/ml 이
상인 경우는 유산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
다.

밀스 박사는 혈중 엽산염이 과도하게 높은 경우, 심지어는
9.0ng/ml인 경우도 아무런 문제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말
했다.

밀스 박사는 따라서 15-44세의 여성은 모두 평소에 하루 400마
이크로그램의 엽산을 섭취해야 한다고 말하고 그 이유는 임신했
을 때는 당장 알 수 없고 임신사실을 알게 되었을 때 엽
산 섭취를 시작하면 때는 이미 늦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의학연구소는 가임연령의 여성은 누구나 하루 400마이크
로 그램의 엽산을 섭취하도록 권장하고 있고 식품의약청(FDA)
은 1998년부터 곡물식품 종류에 반드시 엽산을 첨가하도록
의무화하고 있지만 스웨덴에서는 곡물식품에 엽산이 첨가되지 않
고 있다.

미국의학연구소가 곡물에 엽산을 첨부하도록 하고 있는 것은 엽
산이 이분척추(二分脊椎) 같은 신경관(神經管) 결함이나 기형아
의 출산을 막는데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편집부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