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알아두면 득되는 여름철 사양 기술고온기 돼지 사양 기술 공동 연구…사료‧온도 조절로 생산성 향상
돼지<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강원대학교, 단국대학교와 공동으로 추진한 국내 사육환경에 적합한 고온기 돼지 사양기술 개발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돼지는 돈사 내 온도가 높아지면 체내 대사열로 인해 식욕이 저하되고, 사료 섭취량도 감소한다.

어미돼지가 고온 스트레스를 받으면 젖 생산이 줄어들어 새끼돼지(자돈) 생산성도 감소하고, 호르몬 대사교란으로 수태율이 10% 이상 낮아진다.

농촌진흥청은 젖을 먹이는 어미돼지(포유모돈)와 비육돈의 축사 내 환경과 사료 내 영양소 조절이 생산성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했다.

임신한 돼지 방의 온도를 냉방장치를 설치해 20∼25℃ 유지했을 때 실온(25∼35℃) 보다 어미돼지 사료 섭취량이 21% 증가했다. 이유자돈의 복당 증체량도 9% 높았다.

또한 포유모돈의 사료 내 에너지를 1㎏당 3400㎉ 수준으로 맞추고, 포도당 5%를 추가 급여한 어미돼지가 1㎏당 3300㎉로 급여한 어미돼지보다 체중 손실량이 27% 낮았다.

발정재귀일은 1.1일 단축됐으며, 이유자돈의 1일 체중 증가량(일당증체량)이 11% 높게 나타났다.

비육돈의 경우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는 비테인을 사료에 0.1% 첨가했을 때 1일 체중 증가량이 6% 높았고, 스트레스 지표인 혈중 코르티솔 농도가 12% 낮았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조규호 양돈과장은 “돼지가 받는 고온스트레스를 줄여주면 사료 섭취량이 늘어 생산성이 높아지고 농가 소득이 증대된다”라며, “올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하절기 돼지 사양관리에 각별히 신경 써 주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또한, 국립축산과학원은 정부혁신의 하나로 공동 연구 결과를 수록한 고온기 돼지 사양기술 리플릿(홍보물)을 제작해 전국 양돈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