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여름철 집중호우 ‘농기계’ 관리 주의해야농진청, 집중호우 시 농기계 보관 및 침수 농기계 손질 요령 소개
침수지역 농기계 현장 정비지원<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집중호우가 잦은 여름철을 맞아 농기계 침수 피해를 입지 않도록 보관과 관리에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우선 농기계가 비를 맞거나 물에 잠기지 않도록 안전한 장소에 보관해야 한다.

특히 집중호우로 물에 잠길 우려가 있는 저지대에서는 농기계를 다른 곳으로 옮겨 보관한다.

야외에 보관할 때는 비를 맞지 않게 방수포장으로 잘 덮은 후 방수포장이 바람에 날려 벗겨지지 않도록 단단히 고정한다.

보관 전에는 농기계가 빗물이나 습기 등으로 인해 녹슬거나 부식되지 않도록 불순물은 깨끗이 씻어내고 기름칠을 해 둔다.

농기계가 침수됐을 때는 바로 사용하지 않더라도 서둘러 정비를 해두는 것이 좋다.

아무런 조치 없이 침수된 농기계의 시동을 걸면 엔진이 손상되거나 배선이 타버릴 수 있으므로 시동을 걸지 말고 깨끗한 물로 닦은 후 마른걸레로 습기를 완전히 제거하고 기름칠을 한다.

각종 필터와 엔진‧기어오일 등 윤활유, 연료 등은 모두 새것으로 교환한다.

배터리가 있는 농기계는 연결된 전선을 분리하고 마른걸레로 물기를 닦은 후 배터리 단자에 그리스를 칠한다. 단, 배터리가 방전된 경우 새것으로 바꾼다.

엔진 속에 흙탕물이나 이물질이 들어갔을 때는 농기계 전문 기술자에게 엔진 정비를 받아야 한다.

농사로의 ‘농자재→농기계→농기계관리’ 페이지<자료제공=농촌진흥청>

농기계 관리와 정비요령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농업기술포털 농사로 의 ‘농자재→농기계→농기계관리’에서 제공하고 있으며, 단계별로 동영상과 사진이 수록돼 있다.

농촌진흥청 재해예방공학과 신승엽 과장은 “집중호우 시 피해를 보지 않도록 농기계 보관에 유의하고, 부득이하게 침수됐을 경우 제대로 조치해야 농기계 수명을 늘릴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