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목재이용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시행합판, 제재목 등 수입목재 검사기관의 지정기준 구체화
목재 생산재<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 시행령․시행규칙’이 2020년 6월4일부터 개정․시행된다고 밝혔다.

이번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은‘목재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 개정(법률 제16711호, 2019년 12월3일 공포, 2020년 6월4일 시행)에 따라 수입목재 검사기관의 지정에 관한 세부 요건 등 법률에서 위임된 사항을 구체화하고, 현행 제도의 운용상 나타난 미비점을 보완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개정으로 합판, 제재목 등 수입목재의 합법적 벌채 여부 검사업무에 요구되는 인력과 조직 등 검사기관의 지정에 관한 세부 기준 지정 등을 통해 목재 교역의 유통 질서 확립 및 국내 목재산업 보호 등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에 개정·시행되는‘목재이용법 시행령·시행규칙’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수입목재 또는 목재 제품의 서류 검사 업무에 요구되는 인력 및 조직 등 검사기관의 지정기준을 구체화했다.

인력의 경우 산림학 등 관련학과 졸업자 또는 산림기술사 등의 자격을 갖춘 검사인력 3명 이상을 확보하도록 하고, 조직은 목재 또는 목재제품에 대한 수입검사 업무를 독자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조직을 구비한 기관으로 명시했다.

검사기관을 지정할 때 그 지정 결과를 산림청 누리집에 공개하도록 하고, 검사 결과에 대한 사업자의 이의신청 절차 및 관련 서식을 신설했다.

이번 개정‧시행에 관한 더 자세한 내용은 국가법령정보센터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산림청 고기연 국제산림협력관은 “이번 목재이용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수입목재 신고 및 검사업무 시 미비점들이 보완되어 행정의 투명성을 높이고 목재 교역의 유통 질서가 확립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2019년 10월 1일부터 본격 운영 중인 합법 목재 교역 촉진제도가 잘 정착될 수 있도록 목재 업계 및 지방자치단체 등 관련 기관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