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건강·웰빙
‘매핵기’ 목에뭔가걸린느낌 심하고 마른기침 반복된다면
<사진제공=위강한의원 인천점>

[환경일보] 오성영 기자 = 목 안에서 이물질이 걸린 느낌이 나고, 뱉어내보려고 해도 증상이 나아지지 않아 불편함을 느끼고 있다면 ‘매핵기’를 의심할 수 있다. 매핵기(梅核氣)는 한방에서 적용하는 용어로 매실의 씨앗이 목구멍에 걸린 것 같다는 뜻이다. 목에 이물감이 느껴져 답답하고 불편한 병증을 말한다.

목에 뭔가 걸린 느낌이 심하고 마른기침이 반복되지만 뱉거나 삼키려 해도 없어지지 않기 때문에 본인만 답답해하는 증상이다. 이러한 매핵기는 한방치료가 적용된다.

위강한의원 인천점 김덕수 원장은 “매핵기의 대표적인 증상은 목이물감과 답답함이다. 또한 목이 컬컬하고 가래가 자주 끼며, 목소리가 잘 쉬어버릴 수 있다. 마른기침이 반복되기도 하는데, 특히 자기 전에 증상이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침이 3주 이상 지속되고 좋아지지 않을 경우, 목에 이물감을 느끼며 간질간질한 느낌을 받을 경우, 흉통이 느껴지는 경우, 숨쉬기 곤란하거나 숨을 쉴 때 소리가 나는 경우에는 매핵기치료를 서두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의학 문헌에는 칠정(스트레스)이 울결되어 매핵기가 발생하는데 가슴이 더부룩하고 답답한 증상을 동반한다고 나와 있다. 이는 현대의학 병명으로는 역류성식도염, 역류성인후두염에 해당한다. 즉 소화불량으로 인해 위산이 역류되거나 가스로 인해 흉격과 식도가 압박되어 목이물감이 시작되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 흔한 원인은 점막염증에 의한 경우다. 이에 대해 한방에서는 ‘인후의 병은 모두 화’라고 표현하고 있다. 여기서 말하는 화가 곧 염증을 뜻하는 것이며 만성인후염, 비염, 편도선염, 감기 후유증으로 나타나는 목이 막힌 느낌이 여기에 속한다. 설문검사나 내시경검사, 인후검사 등을 통해 매핵 원인을 찾은 뒤 관련 치료탕약을 적용한다. 소화불량 문제엔 위장 운동성을 높여 흉강압력을 줄이는 처방이, 점막 염증이 있는 경우에는 형개, 연교, 치자 등 소염작용이 있는 처방이 적용된다.

탕약과 함께 한방에서는 약침요법을 병행하기도 한다. 한약재를 증류 추출하여 제작된 약침액을 경혈 주입하는 치료로, 염증이나 위장운동성 개선과 코에 쌓인 담적을 제거하기 위한 비강 및 구강치료에 주력한다. 모든 치료는 개인 특이사항을 그대로 반영한 처방 및 처치가 이뤄지도록 해야 보다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

김 원장은 “매핵기의 치료 속도를 높이고 이후 재발을 방지하기 위해 생활요법을 안내받는 것이 좋다. 주로 위장 운동성을 회복하기 위한 식단 관리나 스트레스 관리에 초점을 맞춘다. 개인증상과 체질에 맞게 생활관리법 지도가 이뤄질 수 있다. 적극적으로 치료에 나서고, 생활관리까지 철저히 한다면 목이물감과 함께 소화불량이나 인후 염증 등의 문제 개선에 큰 도움을 얻을 수 있다.”고 전했다.

오성영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성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