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국가물관리위원회, 국민 의견 경청물관리 정책에 전문가 의견 반영, 시민단체 참석 간담회 개최

[환경일보] 대통령 직속 국가물관리위원회(공동위원장 정세균 국무총리·허재영 민간위원장)가 물 관련 학회 및 시민단체와의 소통을 강화한다.

국가물관리위원회는 6월9일 오후 세종시 도움3로 엠브릿지빌딩에 위치한 국가물관리위원회 회의실에서 한국환경회의 등 7개 시민단체와 간담회를 갖는다. 이에 앞서 국가물관리위원회는 지난 6월 2일 같은 장소에서 물환경학회 등 10개 물 관련 학회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국가물관리위원회 활동을 공유하고 물 관련 정책에 대한 전문가 및 시민단체의 의견을 직접 듣기 위해 개최한 것으로, 국가물관리위원회 출범(2019년 8월) 이후 학회 및 시민단체와 공식적으로 만나는 것에 의미가 있다.

지난해 9월 열린 유역물관리위원회 출범식. <사진제공=환경부>

국가물관리위원회 및 7개 시민단체는 위원회 활동 및 정책 추진과정에서의 소통방안에 대하여 논의하고, 향후 유역민주주의 확대를 위해 긴밀히 협의할 예정이다.

한편, 지난 6월2일 열렸던 국가물관리위원회 및 10개 학회 간담회에서는 기존의 분절된 학회의 역할을 극복하고, 통합물관리 정책수립 과정에서 각 학회가 갖는 전문성이 충분히 활용될 수 있도록 협조하기로 했다.

허재영 국가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은 “지난 1년간 위원회는 통합물관리의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해왔으며, 물관리기본법 시행(2019년 6월13일) 1주년이 다 돼가는 시점에서 국민이 체감하는 통합물관리 성과를 내기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간담회를 통해 국민의 요구사항을 경청하고 국가물관리위원회가 어떤 노력을 더 해야할지 심도있게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때 아닌 9월의 벚꽃 눈길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