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사설
<사설> 폭염 이기고 에너지 절약하고쿨맵시, 나무그늘, 바람길 등 자연 순응형 슬기 재현해야

지난 9일 서울을 포함해 중부 내룩 지방에 올 들어 첫 폭염특보가 내려졌다. 올 여름철 기온은 평년(23.6℃)보다 0.5~1.5℃, 작년(24.1℃) 보다는 0.5~1℃ 높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무더위의 절정은 7월 말부터 8월 중순이 될 것이며, 폭염일수는 20~25일, 열대야일수는 12~17일로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보인다.

여름철 강수량은 평년(678.2~751.9㎜)과 비슷하거나 적겠으나, 발달한 저기압의 영향으로 많은 비가 내릴 때가 있다고 한다. 한마디로 요약하면 매우 덥단다.

매년 여름철 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기간에는 전력수요가 최고전력사용량 수치를 갱신하고, 자칫 정전의 위협을 느낄 정도로 엄청난 전력이 소비되고 있다.

설상가상 코로나 사태를 겪으면서 더운 여름에도 지하철이나 버스에서도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 시민들의 불편을 덜기 위해 전력사용량은 급증하고 있다.

밀폐된 공간에서 코로나 감염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문을 열어둔 채로 냉방기를 가동하면서 효율은 떨어지고 사용량은 늘고 있다.

에너지절약을 ‘제5의 에너지’라 부른다. 조금이라도 더 에너지를 절약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관련 기관들은 무진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늘 변수가 있어 만만치 않은 과제다.

선풍기도, 에어컨도 없었던 시대에 우리 조상들은 어떻게 더위를 견뎌냈을까. 지구온난화는 차치하고라도 과거 역시 여름철에 덥기는 마찬가지였는데 대처하는 방법이 달랐다.

우선 옷차림에서 차이가 있다. 더운 여름이 되면 몸 안의 열을 밖으로 빨리 배출시키도록 구멍이 송송 보이는 삼베옷을 입고, 모시를 둘렀다. 엎드린 자세로 냉수를 부어 등목을 하며 땀을 식히기도 했다.

밤이 되면 우물이나 냇물에 담가뒀던 시원한 수박을 먹으며 체온을 낮췄다. 그래도 더운 밤에는 죽부인이라 부르던 대나무로 짜 만든 통 베개를 끌어안고 굴려가며 잠을 청하곤 했다. 특별히 에너지가 없던 시대에 자연이 준 선물을 최대한 이용했던 모습들이었다.

10여년 전 정부는 무더운 여름을 건강하게 이겨내면서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도록 ‘쿨맵시’라는 기후 적응형 복장을 제안했었다.

쿨맵시란 여름철 직장인들이 넥타이를 푼 간편한 복장을 착용토록 하면 실내온도를 2℃ 높여도 지낼 수 있어 결국 에너지 사용량을 줄이고 온실가스 발생량을 저감할 수 있는 친환경패션을 말한다.

다이어트 열풍으로 피부밀착형 의복들이 젊은 세대들에게 인기다. 하지만, 헐렁한 옷차림이 건강에 좋은 것으로 밝혀진 만큼 말 그대로 맵시도 있고, 건강과 에너지절약에도 유용한 의복과 소재들이 계속 개발될 필요가 있다.

또 여름을 시원하게 나기 위해 자연을 더 많이 이용하자. 나무 그늘로 지열 상승을 막고, 옥상녹화를 통해 건물 온도를 유지하며, 지표면에 인공포장재 대신 지피식물이나 투수성포장을 이용하고, 바람 길도 도입할 수 있다.

건축물도 한동안 유행하던 통유리 패턴을 벗고 외부공기를 유입해 순환과 냉각효과를 거두는 방법을 적극 모색해야 하자.

전기 없이도 자연을 거스르지 않고 무더위를 살아냈던 조상들의 슬기를 다시 적용해보자.

편집국  iskimbest@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