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충북시민대책위, SK하이닉스 LNG발전소 반대 성명전국에서 미세먼지 농도 가장 높은 청주시에 배출시설 추가

[환경일보]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충북시민대책위원회(이하 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는 11일 청와대 앞에서 ‘청주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반대’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여기에는 LNG발전소 건설 반대 시민대책위원회와 충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함께했다. 이들은 기자회견이 끝난 후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립을 반대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 반대 의견서를 청와대에 전달했다.

청주 SK하이닉스는 작년부터 안정적인 에너지 공급을 이유로 충북 청주시 테크노폴리스부지에 585㎿급 LNG발전소를 건설을 추진하고 있으며, 현재 환경부에서 환경영향평가를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를 비롯한 청주시민들은 LNG발전소 건설로 인한 환경피해 등을 이유로 거세게 반대하고 있다.

<사진제공=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

청주시는 전국에서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지역이다. 청주시에 SK하이닉스 LNG발전소가 건립될 경우 질소산화물 다량 배출로 인한 대기질 문제가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며 반대하고 있다.

또한 온실가스 152만톤,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 기준치 초과, 25℃ 온폐수 배출로 인한 하천 생태계 파괴 등 환경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국가전력수급계획에도 없는 민간에서 기업의 이익만을 위하여 짓는 LNG발전소로 에너지사유화 문제도 함께 지적하고 있다.

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는 지난 2월19일부터 환경부 앞에서 SK하이닉스 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촉구하는 천막농성을 100일 넘게 진행하고 있다.

지난 5월28일에는 천막농성 100일 ‘SK하이닉스 LNG발전소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촉구‘ 청주시민 결의대회도 진행했다.

이들이 청와대에 전달한 의견서에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로 인한 환경적 문제, 에너지 사유화의 문제를 담았다.

더불어 SK하이닉스 LNG발전소가 문재인 정부에 에너지 전환 정책과 기후위기 대응에 역행한다고 주장했다. 탈핵, 탈석탄, 에너지전환으로 가는 과정에서 LNG의 필요성은 인정하지만, 기업의 사익만을 위해 추진하는 민간LNG발전소 건설은 다른 문제라는 것이다.

한편 미세먼지충북시민대책위는 SK하이닉스 LNG발전소 건설이 중단될 때까지 반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