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기후변화
기후위기 대응 위한 지자체 민관협력 강화지방정부협의회와 지속가능발전협의회, 업무협약 체결

[환경일보]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회장도시 당진시, 이하 지방정부협의회)가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기후위기대응·지역에너지전환·지역민관협력을 위한 공식적 협력 관계를 약속했다.

16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김홍장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 회장(당진시장)과 김영진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회장이 참석한 가운데 지방정부협의회와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기후위기 대응·지역에너지 전환·지역민관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으로 양 기관은 ▷지역의 기후위기비상행동 이행을 위한 지자체 민관협력 강화 ▷기후위기 비상선언 인식확산 및 지역역량 강화 ▷지역에너지전환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시민사회 지원과 시민참여사업 발굴 ▷에너지분권과 에너지자립을 위한 지역역량 강화 등에 협력키로 했다.

<사진제공=지방정부협의회>

지난해에 이어 양 기관은 미세먼지 문제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태양광 발전 보급에 앞장선 모범사례를 발굴·시상하는 제2회 대한민국 솔라리그(K-Solar League)를 공동으로 추진 중이다.

지방정부협의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홍장 당진시장은 “지속가능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서는 유엔 SDGs 중 에너지 정의 실현, 기후행동은 빼놓을 수 없는 지속가능발전 목표”라며,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우리 협의회가 긴밀한 협력으로 공동 목표의 성공적 달성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두 단체는 기후위기 극복과 분산형 에너지시스템 확대,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민관협력 강화와 협력체계 구축 등을 목표로 삼고 지속적인 소통 하에 다양한 활동을 해나갈 예정이다.

한편, 현재 31개 회원 도시가 활동하고 있는 지방정부협의회는 올해 3월 기후위기 대응·에너지전환 지방정부협의회(舊 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로 명칭을 변경하고 에너지 분권, 에너지 정의, 에너지 민주주의와 더불어 기후위기대응, 온실가스 배출량 감소, 정의로운 전환으로 활동범위를 확장했다.

이 같은 활동의 일환으로 협의회는 지난 6월5일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와 협력해 226개 기초지방정부 기후위기비상선언을 선포했으며 실질적인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지역의 역량을 강화하고, 지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위기 적응을 위한 제도개선 작업 등 다양한 후속 작업을 할 계획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더 이상의 아동학대 없는 세상을 바라며”
광복회, 권광석 우리은행장 경주 최부자상 수여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