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전력망 시장 규제개혁 및 분산화 필요그린뉴딜 연구회 ‘발전/에너지/전력계통 산업동향’ 세미나 개최
미래에너지산업에서는 수요관리에 최적화된 전력망 확충이 필요하다.

[환경일보] 에너지전환이 그린뉴딜 주요산업으로 자리 잡은 가운데 국회 기후위기 그린뉴딜 연구회(준, 대표의원 우원식, 연구책임의원 양이원영)가 ‘발전/에너지/전력계통 산업동향’ 세미나를 17일 오전 7시30분 의원회관 9간담회장에서 개최했다.

‘포스트 코로나 뉴노멀 그린뉴딜 어디까지 왔나! 연속 정책세미나’ 2회차 주제인 전력계통은 재생에너지 확대정책에서 주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발제자로 나선 김대경 아시아개발은행 에너지 컨설턴트는 이날 국내외 에너지산업 동향과 코로나19로 인한 변화, 그린뉴딜에서의 역할 등을 소개했다. 특히 최근 화두가 된 전력망 시장 규제개혁과 분산화, 에너지저장장치(ESS)의 단기, 중단기적 과제들도 제안했다.

<사진제공=양이원영 의원실>

연구회 대표의원인 우원식 의원은 “그린뉴딜 관련 정부정책 발표가 다음 달로 예정돼 있다”며 “에너지전환에서 전력계통은 중요한 수단인 만큼 관련 내용들이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책임의원인 양이원영 의원은 “재생에너지와 전력계통 중심으로 수천조원 시장이 전망되는 미래에너지산업에서는 수요관리에 최적화된 전력망 확충이 필요하다”며 “대규모 투자와 동시에 법제도 개혁이 선행돼야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고 소비자가 직접 참여해 이익을 공유하는 이상적인 전력시장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