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노동
주택명가 한신공영 법정관리 졸업
최용선 회장 한신공영 새 주인

97년 부도로 법정관리에 들어간 한신공영이 4년여만에 법정관리에서 졸업했
다.

한신공영은 지난21일 서울지법 파산부로부터 회사정리절차 조기종결 결정
을 받았다고 밝혔다.

한신공영은 지난 70년대 후반, 신반포에 아파트를 짓는 등 주택전문업체로
명성을 얻은 뒤97년 부도를 내 98년 6월부터 법정관리를 받아왔다.

한신공영 인수주체인 코암시앤시 대주주인 협승토건의 최용선(58세)대표이
가 25일 한신공영 새주인으로 취임했다.

코암시앤시는 지난 9월18일 매각 본계약을 체결, 3166억원 규모의 매각금액
중 출자와 전환사채를 통해 650억 원의 현금을 납입하고 나머지는 부채로
떠안았다.

법정관리 업체로는 처음으로 회사분활을 통한 인수. 합병을 추진해온 한신
공영의 유통부문은 이에 앞서 올초 세이브존 컨소시엄에 매각돼 계약이 확
정된 뒤 지난7월 법정관리에서 벗어났다.

한신 관계자는 한신공영은 장점이 많은 회사로 법정관리를 받고도 꾸준히
일해왔고 공공공사 등 수주시장에 더욱 적극적으로 뛰어들 것이라며 "50년
간 지켜온 한신 브랜드는 계속 지켜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기수기자 ksshwang@hkbs.co.kr>


황기수  ksshwang@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기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