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광주·울산·경남광역사무국과 비대면 ‘청소년포상제’ 운영
사진설명 :광주광역사무국과 울산광역사무국에서 제공한 ‘청포도 박스’를 받은 청소년들이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이광호 이사장)은 광주·울산·경남광역사무국과 손잡고 비대면 형식의 ‘청소년포상제’ 활성화를 위한 캠페인을 추진했다.

광주광역사무국과 울산광역사무국은 지난 4~5월 ‘청포도 박스(청소년의 포기하지 않는 도전을 응원합니다)’를 기획하여, 응원 메시지와 함께 집에서도 할 수 있는 비누 만들기 키트, 식물 키우기 키트, 면 마스크 만들기 키트, 응급물품 파우치 등을 청소년에게 지급하였고, 활동 소감을 남기는 SNS 이벤트를 진행하여 활동에 대한 동기를 부여했다.

울산광역사무국의 조은산 포상감독관은 “청소년이 언제 어디서나 청소년포상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청소년의 역량개발과 성장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할 것”이라 전했다.

경남광역사무국의 경우에는 지난 4월 ‘방구석 포상제’ 사업을 통해 집에서 할 수 있는 쿠키 만들기, 나만의 키보드 만들기, 자수 놓기 등의 청소년활동 사례를 공유하여 청소년이 자택에서 역량개발 활동을 지속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경남광역사무국의 조은설 포상감독관은 “장기화되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청소년포상제가 청소년이 스스로 목표를 설정하고 즐겁게 활동하며 성장할 수 있는 비대면 청소년활동의 새로운 가능성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소년포상제의 참여를 희망하는 청소년은 e-청소년(청소년활동정보서비스)에서 청소년포상제와 관련된 정보를 확인하고 거주지역 광역사무국(17개 시·도청소년활동진흥센터)에 연락하면 된다.

이광호 한국청소년활동진흥원 이사장은 “청소년포상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할 청소년이 생활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스스로 목표를 찾아 삶을 개척할 수 있도록 이끄는 ‘삶의 나침반’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진하 기자  sgosari@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진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더 이상의 아동학대 없는 세상을 바라며”
광복회, 권광석 우리은행장 경주 최부자상 수여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