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국민 절반 ‘남한식 자유민주주의 통일 원해’응답자 50% ‘김일성 일가 권력 세습, 간섭할 일 아냐’

[환경일보] 엘림넷 나우앤서베이는 6월17일부터 23일까지 나우앤서베이 패널을 대상으로 ‘북한’ 관련 설문조사(응답자 1860명: 남성 1015명, 여성 845명)를 실시했다.

‘다음 중 당신이 가장 원하는 남·북한의 통일 방안은?’이란 질문에 대해 ▷‘북한 체제의 변화를 유도해 남한식 자유 민주주의 통일을 추구한다(49%)’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북한의 체제(김일성 일가의 권력 세습, 공산주의)를 인정하고 남·북한이 각자의 국가로 발전한다(26%)’ ▷‘남·북한의 차이를 인정하고 홍콩식 일국양제 연방제 국가를 추구한다(24%)’ ▷‘북한 체제(김일성 일가의 권력 세습, 공산주의)의 장점을 발전시켜 북한식 통일을 추구한다(1%)’ 순으로 나타났다.

‘북한이 대남 군사적 도발 수위를 계속해서 높여 갈 경우 우리 정부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요?’라는 질문에 대해 ▷‘북한의 도발에 상응하는 군사적 조치를 한다(48%)’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다.

다음으로 ▷‘미국과 국제사회를 설득해 대북 경제제재를 완화한다(22%)’ ▷‘북한의 도발보다 더 강력하게 응징한다(20%)’ ▷‘인내로서 포용적 자세를 견지한다(11%)’ 순으로 나타났다.

<자료제공=엘림넷>

‘당신은 북한 김일성 일가의 권력 세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대해 ▷‘우리가 간섭할 일이 아니다(50%)’가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했고, 다음으로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44%)’ ▷‘당연한 일로 존중한다(6%)’ 순으로 나타났다.

‘당신은 북한 김일성 일가의 권력 세습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대해 남녀별 교차분석을 한 결과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 항목에 응답한 비율은 남성이 여성에 비해 6%포인트 높게 나타났다.

<자료제공=엘림넷>

연령별 교차분석에서는 연령이 높을수록 ‘절대로 인정할 수 없다’ 항목에 응답한 비율이 대체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당연한 일로 존중한다’ 항목에 응답한 비율은 모든 연령층에서 가장 낮게 나타났으나, 20대와 30대에서는 각각 7%와 9%로 다른 연령층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번 설문의 응답자는 전국의 남자 1015명, 여자 845명, 총 1860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7% 포인트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