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선정언택트 힐링 여행으로 지역경제 살리기 동참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을 선정해 발표했다.

홍보 사례

행안부는 섬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관광자원을 국민에게 널리 알리고, 섬 지역 관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6년부터 매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해 오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지친 일상을 섬 지역의 언택트 힐링 여행으로 치유함과 동시에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관광업계에도 도움을 주는데 주안점을 두고 홍보해 나갈 계획이다.

이에 앞서 코로나19로 인한 국민들의 여행수요를 분석한 결과 방역지침을 준수하면서 국내여행을 통한 스트레스 해소를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섬 지역은 여행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재충전을 할 수 있는 주요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이러한 국내여행 수요를 토대로 섬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한 걷기 좋은~섬, 풍경 좋은~섬, 이야기~섬, 신비의~섬, 체험의~섬 등 5가지 주제로 찾아가고 싶은 섬을 선정했다.

걷기 좋은~섬은 섬 곳곳의 명소를 둘러보며 등산이나 트레킹을 즐길 수 있는 섬으로 이수도, 풍도 등 12개 섬이 선정됐다. 경남 거제시 이수도는 둘레길 주변에 전망대 등 조망 시설이 설치돼 있어 천혜의 자연경관을 조망할 수 있다. 경기도 안산시 풍도는 아름다운 해안산책로와 야생화 군락지가 있어 트레킹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곳이다.

풍경 좋은~섬은 해안선, 모래사장, 노을 등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섬으로 관매도, 비진도 등 6개 섬이 선정됐다. 전남 진도군 관매도는 관매해변과 기암 등으로 이루어진 관매8경의 아름다운 비경을 볼 수 있다. 경남 통영시 비진도는 깨끗한 해수욕장과 해송(海松)이 시원한 숲을 이루고 있어 피서를 즐기며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이야기~섬은 역사, 인물, 소설, 전설 등 다양한 이야기가 있어 관광객의 상상력과 호기심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섬으로 교동도, 보길도 등 4개 섬이 선정됐다. 인천 강화군 교동도는 중종반정으로 왕좌에서 쫓겨난 연산군 유배지와 한글 점자 훈민정음을 만든 송암 박두성 선생이 생가가 있다. 전남 완도군 보길도는 고산 윤선도의 유적이 곳곳이 남아 있으며, 우암 송시열의 글씨가 새겨져 있는 바위가 있는 곳이다.

신비의~섬은 풍경과 자연경관이 아름답지만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은 섬으로 장고도, 기점·소악도 등 4개 섬이 선정됐다. 충남 보령시 장고도는 썰물 때 물이 빠지면 명장섬까지 신비의 바닷길이 열려 2km의 백사장이 펼쳐진다. 전남 신안군 기점·소악도는 밀물 때면 섬과 섬을 잇는 노두길이 잠겨 5개의 섬으로 변하며, 12사도 예배당 순례길로 한국의 산티아고라고도 불린다.

체험의~섬은 낚시, 갯벌 체험, 짚라인, 해상케이블카 등 다양한 체험 행사를 즐길 수 있는 섬으로 무녀도, 우도 등 7개 섬이 선정됐다. 전북 군산시 무녀도는 오토 캠핑장, 선유도 짚라인, 바지락 채취 등을 통해 각종 체험을 즐길 수 있다. 경남 창원 우도는 창원해양공원에 있는 어류생태 학습관, 해양생물 테마파크, 로봇 상설체험관, 진해 해양공원 짚라인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행정안전부는 이번에 선정된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대한 정보를 널리 알리기 위해 한국관광공사, 지방자치단체와 협력해 다양한 홍보와 이벤트를 실시한다.

휴가를 어디로 떠나야 할지 고민하는 분들은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33개의 섬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행정안전부는 각종 언론매체와 SNS 등을 통해 ‘생활속 거리두기’ 방역 수칙을 준수하는 안전하고 알찬 섬 관광을 홍보할 계획이다.

한국관광공사는 대한민국 구석구석(국문 관광정보) 홈페이지를 통해 ‘2020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 코너를 운영하며, 참여형 온라인 이벤트를 통해 푸짐한 선물을 제공한다.

지자체에서도 홈페이지, SNS 등을 통해 휴가철 섬 여행을 계획하는 여행자에게 길잡이가 돼 줄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코로나19 방역 상황에 따른 정부방침(축제성 행사의 연기‧취소), 개최 지자체 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올해 8월 경남 통영시에서 개최 예정이었던 섬의 날 행사를 내년으로 1년 순연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섬의 날 제정 취지’에 따라 섬의 가치와 중요성을 널리 알리는 한편 ‘도서종합개발계획’ 사업 추진으로 섬 지역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고, 섬 주민의 복지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은 “우리나라의 섬은 역사・문화・자연・생태 등 소중하고 우수한 관광자원을 많이 가지고 있다”라며 “섬 여행을 통해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시는 국민들께 휴가철을 맞아 치유와 재충전의 시간을 드리고, 관광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의 소상공인과 관광업계 종사자 분들에게는 다시 활력을 되찾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휴가기간이 특정시기에 집중되지 않도록 가능한 분산해 주시고, 안전한 섬 여행을 위한 방역 수칙 또한 꼭 지켜주시길 당부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환경산업기술원, 청렴 라이브 콘서트
[포토] 메밀꽃 필 무렵
[포토] 고택에서 열린 ‘전통혼례식’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