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낙농 체험 목장으로 떠나는 특별 여행주간낙농체험목장 45곳 소개…치즈 만들기, 먹이주기 등 이색 체험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2020년 특별 여행주간(7월1일∼7월19일)을 맞아 가족 단위 여행객을 위한 낙농 체험 목장 45곳을 소개했다.

낙농 체험 목장에서는 직접 생산한 우유로 발효유나 치즈 등 유제품을 만들어 판매하고, 먹이주기, 치즈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을 함께 운영한다.

코로나19를 피해 상대적으로 안전하고 여유롭게 여가를 즐기고 재충전하기 좋은 곳으로 한적한 낙농 체험 목장만한 곳도 없다.

피자 만들기 체험<사진제공=농촌진흥청>

낙농 체험 목장에서는 매일 생산하는 신선한 우유를 활용해 아이스크림, 치즈, 파스타 등을 직접 만들어 먹어 볼 수 있다. 경기 연천의 ㅇ목장에 가면 치즈 양갱과 치즈 떡볶이, 치즈 컵케이크 등 다양한 치즈요리를 만들고 즐길 수 있다.

전북 남원 ㅎ농장에서는 산양 먹이주기, 산양 생김새 관찰하기 체험을 통해 아이들에게 동물과 교감하는 시간을 선물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에 제약을 받았던 가족들에게는 강원도 평창 ㅂ목장의 ‘트랙터 타고 마을투어’가 기다린다. 트랙터를 타고 탁 트인 초록 목장을 돌아보는 체험은 그동안의 답답함을 풀어주기에 충분하다.

당일치기 여행이 아쉽다면 1박 2일 동안 목장에 머물며, 농촌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팜스테이’를 권한다.

최근에는 목장별 개성이 담긴 각양각색의 유제품을 선보이는 카페형 매장(울산 울주군, 제주도 등)도 늘어나고 있다.

체험 프로그램은 목장 및 상황에 따라 다르게 구성되며, 체험 예약 및 자세한 문의는 개별 목장에 사전 연락해 확인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김진형 축산물이용과장은 “정부가 발표한 ‘안전여행 지침’을 준수해 다양한 체험이 가능한 목장에서 잊지 못할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