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급증하는 직장인 '거북목' 환자, 추나요법으로 부담없이 개선

코로나19 사태로 사무실 책상에 앉아 일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거북목 증후군을 호소하는 직장인들이 급증하고 있다.

'거북목'이란 고개가 거북의 목처럼 앞으로 빠져있는 자세를 말한다. 정상적인 경추는 옆에서 봤을 때 역 C자를 그린다. 충격을 흡수하고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서다. 하지만 장기간 컴퓨터 모니터나 스마트폰을 내려다보면 머리의 무게중심이 전방으로 쏠려 무게를 지탱하는 근육이 긴장하면서 뒷목이 뻐근하고 땅기는 거북목 증후군으로 발전하게 된다. 일자목도 마찬가지다. 거북목이 없는 사람들도 스마트폰을 자주 사용해 일자목인 사람들이 많다. 일자목은 경추 모양이 수직으로 곧은 일자형태를 말한다.

이처럼 경추 변형에 의해 머리의 무게중심이 한 방향으로 쏠리게 되면 무게를 지탱하는 근육이 긴장해 뒷목이 뻐근하고 땅기는 증상과 함께 쉽게 피로감이 느껴진다. 또 이러한 목의 부하가 장기간 지속되면 목 근육과 근막에 다양한 통증유발물질 및 화학반응이 발생해 만지면 아프거나 딱딱한 게 만져지는 통증점이 생기게 되고, 이 통증점이 연관통을 유발시켜 두통과 시야흐림, 어깨통증, 팔저림, 말초신경장애 등 다양한 양상으로 발전할 수 있다.

이러한 증상조차 개선하지 않고 방치하면 디스크 질환은 물론, 연결된 척추에까지 영향을 끼쳐 허리통증, 전신체형변화를 비롯해 퇴행성관절염 등을 발병시킬 가능성이 높아 초기 검사와 치료가 매우 중요하다고 한다.

사진=김포봄한방병원 임재화 원장

김포봄한방병원 임재화 원장은 "한방에서는 일자목, 거북목을 추나요법을 통한 교정치료, 침 치료, 운동치료 등을 통해 일자로 변형된 목뼈를 C자형으로 되돌리고 목과 어깨의 통증을 완화하는 치료를 진행한다. 특히 추나요법은 한의사가 손으로 머리와 경추의 위치를 교정하고 경직된 근육을 풀어주어 목의 특정 부위에 집중되는 압박을 해소하는 치료법으로, 건강보험이 적용되면서 환자의 부담이 크게 줄었다"고 한다.

이어 "최근에는 양악이나 주사에 부담을 느낀 환자들이 일자목, 거북목 한방치료를 선호하고 있다. 시술자의 숙련도나 전문성에 따라 차이가 나고, 자칫 통증이 악화되거나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므로 숙련도가 높은 한의사를 찾아 충분한 상담을 거친 후 진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전했다.

이욘복 기자  startofdream@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욘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