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을숙도 문화·생태여행 완주하기’ 프로젝트낙동강하구에코센터·부산현대미술관·을숙도문화회관·K-water 부산권지사·낙동강문화관 연계
낙동강하구 에코센터와 철새도래지 전경 <사진제공=부산시>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가 을숙도 내 관계기관과 함께 을숙도와 낙동강하구를 알리기 위해 낙동강하구에코센터와 ▷부산현대미술관 ▷을숙도문화회관 ▷한국수자원공사(K-water) 부산권지사 ▷낙동강문화관 등 4개 기관과 연계한 ‘을숙도 문화·생태여행 완주하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이는 을숙도 내에 있는 8곳을 방문한 뒤 소지한 생태여행 여권에 2개 이상 기관의 인증도장을 받으면 도장 개수에 따라 기념품을 증정하는 체험프로그램이며, 기념품은 중복으로 받을 수 없고 조기소진 시 기념품 구성이 변경될 수 있다.

생태여행 인증장소는 ▷부산현대미술관 ▷을숙도조각공원(을숙도문화회관) ▷낙동강하굿둑전망대 ▷낙동강문화관 ▷어도체험관 ▷낙동강하구에코센터 ▷을숙도철새공원(을숙도탐방안내소) ▷낙동강하구탐방체험장(에코작은도서관) 등 8개소이다.

낙동강관리본부는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체험프로그램이 중단되자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하고 추억의 명소인 을숙도를 알리기 위해, 개별적으로 체험이 가능한 이번 프로젝트를 마련했다.

이번 체험은 올해 7월부터 내년 6월까지 꾸준히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을숙도는 ‘새가 많고 물이 맑다’는 의미를 지닌 모래섬으로 철새의 이동경로에 위치한 철새도래지(천연기념물 제179호)이기도 하다.
이는 부산의 대표적인 생태관광지이자 최근 인근에 부산현대미술관 등이 개관하며 문화와 생태를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관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여운철 부산시 낙동강관리본부장은 “을숙도는 수려한 자연환경과 문화·예술을 감상할 수 있는 휴식처이다”며 “많은 시민들이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삶의 활력을 느낄 수 있는 좋은 시간이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해바라기 활짝 핀 농촌 풍경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