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과한 절개로 생긴 앞트임 부작용, 복원수술은 신중해야

이제 눈성형은 단순히 쌍꺼풀을 만드는데 그치지 않고 보다 크고 시원스러운 눈매를 만들기 위해 앞트임이나 뒤트임 수술을 병행하는 것이 일반적인 과정이 됐다. 특히 앞트임성형은 눈의 실질적인 크기를 키워주는데 매우 뚜렷한 효과를 보여주고 있어 쌍꺼풀 수술과 함께 시행하는 이들이 많다.

그러나 앞트임성형 이후 눈 앞머리에 앞트임흉터가 남거나 과한 트임으로 붉은 살(누호)이 노출되는 부작용을 겪는 경우도 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기본적으로 앞트임은 전체적인 눈의 밸런스에 맞춰 모양과 크기를 고려해 시행해야 하는데, 최근 쌍꺼풀수술과 앞트임성형을 병행하는 것이 보편화되면서 섣불리 수술을 진행했다가 부작용 고민에 빠지는 경우가 많아진 것.

사진=그리다성형외과 김현수 대표원장

그리다성형외과 김현수 대표원장은 "앞트임성형은 몽고주름 제거술이라고 해서 눈 앞쪽의 몽고주름을 제거하기 위해 피부를 절개하는 수술이다. 때문에 자칫 과도한 절개가 이뤄지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 앞트임흉터나 누호가 발생하면 인상도 크게 변한다. 이로 인해 앞트임복원을 계획하는 사람들도 늘고 있다"고 한다.

이어 "앞트임성형으로 인해 생긴 흉터나 누호 등의 부작용은 자연적으로 개선되지 않는 문제점이 있다. 따라서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면 최대한 빨리 앞트임복원 수술에 대한 상담을 받아 보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김현수 대표원장은 "앞트임복원은 단순히 겉 피부만을 당겨 봉합하는 것이 아니라 눈 안쪽의 손상된 인대까지 정밀하게 복원하고 본래의 눈 구조로 되돌리는 방식이다. 피부 안쪽 구조물의 복원 없이 겉 피부만 복원하면 수술 후 눈 모양이 어색해지고, 시간이 지나면서 수술 부위가 함몰되는 등의 2차 부작용까지 우려된다"고 한다.

또한 "앞트임복원은 1차적으로 눈 자체의 모양과 함께 전체적인 길이와 구조, 얼굴 다른 부위와의 비율까지 체계적으로 파악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진행되어야 한다. 이러한 과정을 통해 앞트임복원수술이 진행된다면, 현재의 이미지보다 한층 부드럽고 선해 보이는 인상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한다.

다만 "앞트임복원을 통해 또다시 흉터가 생기거나 부작용이 생기는 등의 문제를 겪지 않으려면 수술을 계획하는 단계에서부터 신중해야 한다. 무엇보다 자신의 상태가 어떤지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분석할 수 있는 성형외과 전문의 선택이 중요하며, 앞트임복원 수술을 진행할 때는 집도의가 충분한 임상 경험이나 전문성을 갖췄는지도 꼼꼼히 체크해 둬야 한다"고 전했다.

이욘복 기자  startofdream@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욘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