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2020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Festival’ 조직위 출범‘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예술로 하나되는 장’, 9월25~27일 개최 앞두고 성공 결의 다져
2020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Festival' 의 조직위원회 출범식이 2일 열렸다. <사진=최용구 기자>

[한국프레스센터=환경일보] 최용구 기자 = (사)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이 공동 후원하는 ‘2020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Festival’이 오는 9월로 다가온 가운데, 2일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조직위원회 출범식이 열렸다.

한국프레스센터 19층 매화홀에서 진행된 이날 자리에는 조직위원회 김홍걸 대회장을 비롯해 홍이석 (사)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 상임대표 등 조직위 관계자와 이미화 환경일보 대표를 포함 15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홍보대사를 맡은 걸그룹 러블리즈의 멤버도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배우 윤이준과 아나운서 김보라씨가 사회를 맡은 출범식에서는 홍이석 (사)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 상임대표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김홍걸 대회장의 환영사가 이어졌다. 아울러 장애인문화예술정책위원회의 위촉식도 진행됐다.

애국가 제창은 장애·비장애인으로 구성된 남성 성악 4중창 ‘미라클보이즈’가 도왔다.

홍 대표는 “참여하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에게 평화와 화합의 메시지가 전달되길 바란다”라며 “원활한 진행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김 대회장도 “문화를 향한 열정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모두 같다”면서 “현대 사회가 다양화되는 만큼 문화예술도 이에 발맞춰 다양화되는 데 이번 축제가 제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오는 9월25~27일 3일간 여의나루역 멀티플라자 광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A+Festival은 장애인들의 잠재적 가능성과 열린 접근성, 활기찬 역동성을 모토로 한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예술로 함께한다는 취지로 올해 12회째를 맞이했다.

본 행사는 국내외 장애·비장애 예술인이 함께하는 개막공연과 함께 다채로운 공연과 전시 및 관객과 함께하는 시민참여프로그램, 어린이들을 위한 키즈 프로그램들로 채워질 전망이다.

조직위원회는 이번 페스티벌을 통해 예술적 다양성을 확보함과 동시에 전국 장애예술인들의 참여를 독려, 대중과 장애예술인 간의 소통을 통한 공감의 기회로 삼는다는 구상이다.

한편 장애인문화예술축제 ‘A+Festival’ 은 무료로 누구나 관람이 가능하며, 보다 자세한 사항은 (사)한국장애인문화예술단체총연합회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애인과 비장애인으로 구성된 남성 성악 4중창 '미라클보이즈'의 공연이 진행됐다. <사진=최용구 기자>

최용구 기자  cyg34@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