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캠프, 필리핀 코로나19 긴급 지원신규 확진자 하루 1000명까지 급증, 국제사회 지원 요청

[환경일보] 국제개발협력 NGO인 캠프가 필리핀에서 코로나19 긴급 대응 활동을 진행했다고 2일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000만명까지 증가한 상황 속에 필리핀은 최근 들어 신규 확진자가 일평균 1000여명까지 급증하며 국제사회의 지원이 시급하다.

필리핀 정부는 3월부터 5월까지 약 2달 가량 전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도시봉쇄 조치(록다운)를 취했으나, 사태가 좀처럼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6월 30일 기준 필리핀 확진자 수는 3만7541명이고 사망자는 1266명에 이르고 있다.

이에 국제개발협력 NGO인 캠프(대표 이철용)는 장기간 봉쇄령으로 인해 생계가 막막해진 필리핀 빈민지역 주민들을 위한 긴급지원 활동에 나섰다. 국내 후원자들을 대상으로 긴급모금을 실시했고, 총 1627만원이 모금됐다.

모금된 금액은 전액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해 사용됐다. 특별히 필리핀 불라칸주 산호세델몬테시 위치한 마닐라 도시 빈민 이주지역과 딸락주 농촌지역 일대를 중심으로 긴급하게 지원이 필요한 2000가구 주민들에게 가구당 쌀 5㎏을 장애인, 노인, 취약계층을 우선적으로 지원했다.

또한 한국의 국제개발협력NGO 협의체인 ‘필리핀한국NGO네트워크’를 통해 필리핀 전역에 비말용 면마스크를 신속하게 전달했다.

이번 긴급 대응 활동에서는 특별히 한국의 캠프가 국제개발협력 사업으로 설립한 필리핀 현지 사회적기업인 익팅(Igting) 봉제협동조합이 면마스크 제작에 직접 참여했다.

필리핀 사회적기업 익팅 봉제센터에서 코로나19 대응 마스크를 생산하고 있다. <사진제공=국제개발협력 NGO인 캠프>

필리핀 정부의 강력한 봉쇄 정책으로 모든 사업장이 운영을 중단했지만,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마스크 생산에 대해 제한적으로 시정부로부터 특별 허가를 받아 봉제센터를 운영했으며, 도시 빈민 이주지역 여성 가장들의 일자리를 유지하고 소득을 창출함으로써 빈민지역 주민들의 가정 경제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었다.

캠프 이철용 대표는 “필리핀의 가난한 지역 주민들은 상황이 더욱 심각하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정부의 봉쇄정책은 이들의 경제적 활동을 완전히 불가능한 상태로 만들고 있다. 이런 어려운 상황 속에서 긴급구호 활동과 더불어 봉제센터가 다시 문을 열어 마스크를 생산하게 된 것은 단순 구호를 넘어 일자리를 창출 연계를 통해 재난을 극복하는 또 다른 모델이 될 수 있을 것 같다”며 “캠프는 필리핀에서 코로나19로 인해 고통받는 필리핀 주민들을 위한 활동에 집중할 예정이며 한국 정부와 후원자들의 도움의 손길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캠프는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필리핀 코로나19 대응 상황에 대해 지속적으로 정보를 공유하고 소통할 예정이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