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특별한 문화공간 ‘우농서원’ 윤경숙 셰프 쿠킹클래스 개강전통요리 복원 등 문화운동 전개…지역 공동체 의식 함양 기대
여성 생활문화 향상 다양한 프로그램, 교육기부에 사용될 예정
서원 전경 <사진제공=우남서원>

[환경일보] 김봉운 기자 = 충남 보령시 남포면 야동마을에 위치한 우농서원(원장, 서성동)은 “7월3일부터 윤경숙 한식 전문 셰프의 요리교실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농서원은 지난해 8월에 문을 열고 충남 지역의 주민자치, 인문학 교육, 문화 교육을 위해 설립된 사설 교육기관이자 문화서원이다.

서성동 원장은 “지역 여성들이 가정에서 손쉽게 만들 수 있는 요리, 전통요리 등의 레시피를 나눔으로써 마을 공동체 의식을 다지는 자리를 만들고자 한다”고 언급했다.

우농서원의 식문화 담당 훈장인 윤경숙 셰프는 지난해까지 한식 레스토랑 ‘윤가명가’를 경영하며 약선요리와 구황작물을 이용한 요리, 전통음식 복원 등의 문화운동 및 국민식생활 개선운동 등에도 앞장서고 있다.

7월부터 진행되는 요리교실은 '윤셰프의 소꿉놀이 요리교실'(어린이반)과 '윤셰프의 쿠킹클래스'(성인반)으로 구성된다.

'윤셰프의 소꿉놀이 요리교실'은 지역 어린이들에게 다양한 요리를 통한 인성과 적성 함양을 목적으로 하며 전액 무료로 진행된다.

윤경숙 셰프는 "교육 과정을 통한 기능인재 개발육성, 기초가 탄탄한 청년 기능 인력의 사회 배출, 지역공동체 의식 고취에 일조하는 업계인 양성 등의 목표를 위한 첫 걸음으로 아이들을 위한 재능기부 수업부터 시작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수업은 7월 첫째주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진행된다.

또한 7월3일부터 매주 수요일, 금요일마다 운영되는 '윤셰프의 쿠킹클래스'는 최고급 한식 전문 레스토랑을 운영했던 윤 셰프의 경험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고급 요리를 배울 수 있는 '프라이빗 테이블' 반을 비롯해 생활요리, 발효음식, 다과 등 다양한 강좌를 접할 수 있다.

윤 셰프는 "이 세상 주부들 모두가 셰프가 될 수 있다. 보령의 주부들 솜씨와 지역의 신선한 식재료가 어우러져 앞으로 대한민국 모든 주부들의 '홈다이닝 셰프시대'를 실현하는 슬기로운 주부생활의 첫 교육의 장을 열게 될 것이다"며 포부를 밝혔다. 수업을 통해 발생하는 수익은 여성의 생활문화 함양과 권익 향상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 진행과 교육기부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우농서원에서는 지난 5월19일, '저자와의 만남, 문화시담'을 주최해 전영기 중앙일보 논설위원을 초청해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인문학 강연 행사를 진행했다. 또한 매주 수요일마다 무료건강상담소를 열어 김중헌 가정의학과 전문의가 직접 생활건강 상담과 조언을 해주는 등 지역사회를 위한 봉사 활동에 힘쓰고 있다.

김봉운 기자  bongw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봉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유전자원 중복보존
[포토] 더불어민주당 자원순환특별위원회 토론회 열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