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여름 대표 간식 찰옥수수, 촉촉·쫄깃하게 즐겨요알맹이 촘촘해야 신선…삶지 말고 쪄야 수분 유지
수확기 찰옥수수<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여름철 대표 간식인 찰옥수수의 영양성분과 신선한 찰옥수수 고르기부터 맛있게 먹는 법, 보관법 등을 소개했다.

찰옥수수 수확은 이르면 6월 초부터 시작돼 무더위가 본격화되는 7월부터는 전국적으로 확대된다.

중부지역에서 보통 재배(노지직파)로 4월 중순에 파종했을 때 조숙종은 7월 초, 중·만숙종은 7월 말∼8월 초에 수확한다.

수확 적기는 옥수수수염이 나오는 날을 기준으로 계산하는 방법이 가장 정확하다. 옥수수수염이 나오고 23∼25일 정도가 지나 수확하면 맛 좋은 찰옥수수를 즐길 수 있다.

찰옥수수에는 탄수화물과 섬유질, 항산화 물질 등 영양성분이 풍부하게 들어있다.

특히 비타민B 성분은 여름철 무기력증을 이기는 데 도움을 주며, 얼룩찰옥수수와 검정찰옥수수에는 항산화 활성이 높은 안토시아닌 성분이 함유돼 있다.

신선한 찰옥수수는 겉껍질이 푸르고 윤기가 나며, 알맹이가 꽉 차 있다. 또 옥수수 중간 아랫부분을 눌렀을 때 탄력이 있다.

겉껍질이 말랐거나 흰찰옥수수의 알맹이가 우윳빛에서 반투명하게 변한 것은 옥수수 알이 딱딱해지고 있다는 신호이므로 피한다.

찰옥수수를 더욱 맛있게 즐기기 위해서는 삶는 것보다 찌는 것이 좋다. 속껍질이 2∼3장 붙어 있는 상태로 찌면 수분이 유지돼 촉촉하고 쫄깃한 옥수수 특유의 풍미를 느낄 수 있다.

먼저 찜통 안에 채반을 넣은 다음 채반 아래까지 물을 붓는다. 찰옥수수를 엇갈리게 넣고 센 불로 20∼30분 정도 찐 후 10분간 뜸을 들이면 된다.

찐 옥수수는 시간이 지날수록 당도가 떨어지고 알맹이도 딱딱해지기 때문에 냉동실에 보관해 둔다.

냉동실에 보관한 옥수수를 다시 20분 정도 찌면 맛있게 먹을 수 있다. 한번 찐 것을 다시 찌면 옥수수 껍질이 터지고 풍미가 사라지므로 두 번 이상 찌지 않는다.

전자레인지를 이용해 간단하게 찰옥수수를 조리할 수도 있다. 생옥수수를 전자레인지용 비닐팩에 넣고 6∼8분 조리하면 촉촉하고 쫄깃한 찰옥수수를 맛볼 수 있다.

찰옥수수의 수분이 적을 경우에는 약간이 물을 넣고 10분 정도 조리하면 촉촉한 상태의 찰옥수수가 완성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상남 원장은 “여름철을 대표하는 국민 간식 찰옥수수는 야외에서도 바로 조리해 먹을 수 있어 휴가철 간식으로 제격이다. 영양성분이 풍부해 꾸준히 섭취하면 더운 여름을 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더불어민주당 자원순환특별위원회 토론회 열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