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휠체어·유모차 모바일로 편하게 도시철도 이용카카오맵 편의·안전시설 안내 서비스 개시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조수용), 한국철도시설공단(이사장 김상균)과 손잡고 7월8일부터 카카오맵에서 전국 도시철도 1107개 역사의 교통약자 이동 및 환승경로 그리고 편의·안전시설 안내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카카오 맵 서비스는 2018년 상반기부터 행정안전부가 국토교통부, 카카오 등 민·관 기관과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추진한 성과이다.

이번에 제공하는 정보는 카카오맵에서 서울역, 용산역 등 역사명을 누르면 나오는 각 역사정보 내의 ’교통약자정보‘ 메뉴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선 교통약자를 위한 장애인 화장실, 수유시설, 휠체어 리프트, 전동휠체어 충전 등 편의시설 위치뿐만 아니라 ’교통약자 이동경로 안내‘ 버튼을 누르고 이동구간을 선택하면 철도역사 도면을 바탕으로 출입구와 환승이동 경로 등 단계별 이동 및 환승경로를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다.

카카오 맵 활용 교통약자 이동경로 서비스

1번 출구와 2번 출구 등 각 역사별 출구정보 메뉴에서는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휠체어 리프트의 구비 여부가 표시돼 교통약자가 어느 출구를 이용하면 편리할지를 사전에 손쉽게 살펴볼 수 있다.이번에 서비스를 개시하는 역사정보는 지난 11월22일에 철도시설공단이 공공데이터포털에 공개한 역사정보를 바탕으로 카카오 측이 개발하게 됐다.

향후 한국철도시설공단(철도산업정보센터)에서 정보관리를 담당해 안정적인 정보 공개 및 정보 관리, 신규 역사 정보 추가 등이 상시적으로 업데이트가 될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교통약자가 도시철도역에서 환승할 경우에 일반인보다 10~20분가량 더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등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었다.

이번 이동경로 안내 서비스가 활성화될 경우 이러한 불편이 개선될 것으로 보이며, 더 많은 지하철·길 안내 관련 서비스가 개발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정안전부 이재영 정부혁신조직실장은 앞으로도 “취약계층을 위한 작지만 실용성 높은 공공서비스 분야를 지속 발굴하고 관련 기관과 협업을 통해 다양한 공공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것”이며 특히, “이번 모바일 교통약자 이동 및 환승 정보 서비스가 쉽게 널리 이용될 수 있도록 현장 체험단을 구성하여 다양한 홍보활동을 전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더불어민주당 자원순환특별위원회 토론회 열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