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여름에 심은 귀리로 가을철 풀사료‘걱정 끝’단백질 함량과 소화율 높고, 3개월이면 수확 가능
하이스피드<사진제공=농촌진흥청>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안정적이고 품질 좋은 풀사료 생산을 위해 여름에 파종해 가을에 수확하는 귀리 품종 및 재배법을 소개했다.

귀리는 단백질 함량과 영양소 총량(TDN)이 높아 가축에게 좋은 풀사료다. 양질의 탄수화물과 단백질 성분이 많아 속도와 지구력이 필요한 말에게 특히 좋은 사료로 알려져 있다.

국내 조사료 자급률은 2019년 기준 80% 정도며, 사료가치가 낮은 볏짚이 상당 부분 차지하고 있다. 여름에 귀리를 심으면 가을철에 수확해 질 좋은 풀사료로 이용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단기성 벼 또는 사료용 옥수수를 수확한 후에 여름 파종에 적합한 품종으로 수확이 빠르고 수량이 많은 귀리 ‘하이스피드’를 추천했다.

‘하이스피드’는 생육기간이 3개월로 짧으면서도, 11월 초순 단백질 함량이 가장 높은 이삭 패는 시기에 수확할 수 있다. 생초수량도 1헥타르(㏊)당 30톤 정도로 많다.

여름 파종 귀리는 장마가 끝난 후인 8월 중순부터 심기 시작해 늦어도 8월 하순까지는 심어야 한다. 그 이후에 심으면 싹이 늦게 터 수량이 떨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심는 양은 단위면적당(㏊) 줄뿌림은 150㎏, 흩어뿌림은 200㎏가 적당하다. 비료는 단위면적당(㏊) 질소 60㎏, 인산 50㎏, 칼륨 40㎏을 전부 주거나 식물이 20㎝ 정도 자랐을 때 질소 60㎏을 추가로 준다.

땅이 건조하면 파종 직후 땅을 눌러주는 것이 좋다. 반대로 땅이 질면 싹이 트는 데 지장을 주므로 주의하고, 특히 논 재배 시 물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한다.

‘하이스피드’ 종자는 통상실시권을 가진 영농조합과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을 통해 구입이 가능하다.

농촌진흥청 작물육종과 이점호 과장은 “수량이 많고 품질 우수한 여름 귀리 생산이 확대돼 가을철 풀사료를 확보하고 국내 조사료 자급률을 올리는 데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더불어민주당 자원순환특별위원회 토론회 열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