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나 홀로 1인 세대 877만명전체 주민등록 세대의 38.5%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2020년 6월 말 기준 주민등록 인구는 5183만9408명이며, 주민등록 세대는 2279만1531세대라고 밝혔다.

2008년~2020년 6월 주민등록 인구·세대수

인구는 2019년말 5184만9861명에 비해 1만453명 감소한 반면 세대수는 2019년말 2248만1466세대보다 31만65세대가 늘었다.

최근 3년간(2017년~2019년) 추이를 보더라도 인구는 연평균 5만 명 증가에 그쳤으나 세대수는 연평균 40만 세대가 증가했다. 세대수의 지속적 증가는 1인 세대와 2인 세대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세대당 인구는 2.27명이며, 세대원수별로는 1인 세대 비율이 38.5%로 가장 높고, 2인 세대 23.1%, 3인 세대 17.6%, 4인 세대 15.8% 순이다.

1인 세대와 2인 세대는 1404만 세대로 전체 세대의 61.6%를 차지했다. 2008년에 1인 세대 다음으로 많은 비율을 차지했던 4인 세대 비율은 22.4%에서 15.8%로 감소해 3인 세대 비율보다도 낮아졌다.

주민등록상 1인 세대의 특징을 분석하면, 성별로는 남자(51.5%)가 여자(48.5%)보다 많았으나 60대 이상에서는 여자 1인 세대가 많았다. 연령별로는 70대 이상 1인 세대가 19.1%로 가장 많고, 50대 18.1%, 60대 16.9%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비수도권에 비해 인구는 17만2758명이 더 많았으나 세대수는 비수도권이 수도권보다 38만7587세대 더 많았다.

자치단체별로는 시·도에서 전남(44.1%), 강원(42.8%)의 1인 세대 비율이 높고, 세종(32.4%), 울산(32.8%), 경기(35.0%)가 가장 낮았다.

시·군·구에서는 인천 옹진(59.2%), 경북 울릉(59.1%), 서울 관악(57.5%)이 1인 세대 비율이 높았고, 울산 북구(25.2%), 경기 과천(25.8%), 충남 계룡(26.7%)이 가장 낮았다.

1인 세대 중 연령대별 구성비율은 지역별 차이가 있었는데 서울 관악이 1인 세대 중에서 30대 이하 1인 세대가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은 반면 전남 고흥은 65세 이상 1인 세대가 많았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백혈병 백신개발 후원을 위한 '한국·벨기에 국제아트교류 특별전' 개최
“비오는 날 캠핑할 땐 조심하세요”
[포토] 수도권 지자체 대상 ‘그린뉴딜 및 탄소중립’ 사업설명회
[포토]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철회 촉구
[포토]대벌레 방제지 현장 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