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보도자료
‘그린뉴딜’ 숲 조성 사업에 2025년까지 1조 원 투자2025년까지 큰 나무 100만 그루 심기‧일자리 1만2000개 창출 목표
2019년 녹색도시 우수사례, 전남 순천 가로수길<사진제공=산림청>

[환경일보] 이보해 기자 = 산림청은 ‘그린뉴딜’의 일환으로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도시숲 조성 사업 등에 2025년까지 1조 원(국비+지방비)의 재정을 투입할 계획이다.

코로나19를 계기로 기후변화 대응과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 중요성이 부각됨에 따라 7월 16일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된 ‘그린 뉴딜’의 주요 8개 과제 중 하나인 ‘국토·해양·도시의 녹색 생태계 회복’에 아래 3개의 사업이 포함됐다.

먼저, 미세먼지 저감 등 쾌적한 도시 생활을 위해 도로·산단 주변 등 생활권역에 미세먼지 차단숲을 723ha 조성한다.

또한, 도서관, 역사, 대학교 등 생활권 주변에 실내·외 정원인 생활밀착형 숲을 228개 조성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학교 부근 어린이 보호구역에 인도와 차도를 분리하는 자녀안심 그린숲을 370개소 조성할 계획이다.

미세먼지 차단숲 723ha에 10년생 이상의 큰나무 약 100만 그루를 심어 미세먼지 저감뿐만 아니라 도시열섬 현상을 완화할 계획이다. (1ha에 약 1000그루에서 1800그루 식재)

또한, 3개의 주요 사업을 2025년까지 계획대로 추진할 경우 약 1만2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산림청은 사업을 원활히 추진하기 위해 기획재정부 예산 부서와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예산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산림청 김주열 도시숲경관과장은 “도시숲 조성 사업이 그린뉴딜에 포함된 만큼 더욱 적극적으로 사업을 추진하겠다”라며 “숲에서 찾는 새로운 일상, 국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보해 기자  hotsu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보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