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보도자료
'빅데이터 활용 데이터산업’ 육성 협업 추진부산시-제주도, ‘빅데이터 상호교류·업무협약’ 서면 MOU 체결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광역시와 제주특별자치도는 빅데이터 기술의 공유를 통한 빅데이터를 활용한 활성화로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경제를 육성하기 위해 서로 협력하기로 하고 7월29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대면협약식은 개최하지 않고 서면으로 협약을 맺는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부산시와 제주도는 관광·경제 등 정책 수립을 위한 공동의 분석과제 추진, 빅데이터 활용 우수시책·기술·성과 등 공유, 직원 전문성 향상 및 정보교류를 위한 행사 공동 추진, 기관 보유데이터 활용 지원 등의 협력사항을 함께 추진하게 된다.

먼저 올해는 먼저 데이터 기반의 행정 활성화 추진, 빅데이터센터 설치 및 운영 관련 시책 교류, 빅데이터 분석사업 자문, 공동분석 과제 발굴, 직원 공동 워크숍 개최 등 5가지의 협업 과제를 진행한다.


허남식 부산시 기획관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빅데이터를 활용한 과학적 행정 정착과 데이터산업의 육성을 위해 우수한 시책 발굴 및 데이터 활용방안 마련이 중요한 시점에 제주도와 협업할 수 있게 돼서 기쁘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부산시와 제주도의 데이터 역량을 결합해 상호 데이터 기반의 행정을 더욱 성장시키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에서는 2020~2022년까지 중·장기 빅데이터 로드맵을 담은 빅데이터 활용 기본계획을 수립해서 테이터 기반 디지털 도시혁신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1월에 시행된 '부산시 데이터기반행정 활성화에 관한 조례'에 따라 부산지역 전문기관이 참여한 데이터기반행정책임관 협의회를 지난 6월에 출범했다.
이 협의회는 데이터 기반 정책 수립을 위한 관광·보건(암)·소방·소셜 등의 분석사업과 도시데이터 마트 구축, 개방형 플랫폼 개선을 통한 데이터 활용체계 고도화도 추진하고 있다.

제주도에서는 지난 2019년 7월에 제주시 첨단로 소재 디지털융합센터 3층에 제주빅데이터센터를 개소해 (재)제주테크노파크가 운영을 하고 있으며, 빅데이터 분석 공간, 분야별 데이터 랩 운영, 코디네이터 운영, 경진대회 등의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또 현업부서의 데이터기반행정 컨설팅과 실무협의회를 운영함으로써 주요 정책의 수립을 위한 근거 데이터 마련 및 활용여건의 조성으로 최적화된 정책 시행을 지원하고 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포토] 코로나&백혈병 백신개발 후원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