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반대한다”그린피스,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8만 시민 서명 전달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 회원들이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사진=김혜인 인턴기자>

[주한 일본대사관=환경일보] 김혜인 인턴기자 = “무책임한 일본 정부의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 중단을 촉구한다.”

국제 환경단체 그린피스는 7월30일 오전 9시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현장에서는 5명의 그린피스 활동가들이 ‘우리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반대합니다. 대한민국 8만 국민 일동’이라는 문구가 적힌 배너를 펼쳐 보이며, 퍼포먼스 종료 후에 오염수 방류 철회를 촉구하는 서한과 한국 시민 8만 명의 서명을 도미타 코지 주한 일본대사 측에 전달했다.

그린피스는 기자회견 진행 배경에 대해 “일본 정부가 이번 일본 시민 의견 수렴 활동을 종료(7월31일)한 이후, 올해 안에 오염수 해양 방류를 확정할 가능성이 높다”며 “오염수가 방류되면 해양 생태계 파괴는 물론 일본과 한국 연안 주민의 생업에도 큰 타격을 입히는 국제적 문제”라고 밝혔다.

도미타 코지 주한 일본대사에 오염수 방류 철회를 촉구하는 서한과 한국 시민 8만 명의 서명을 전달하기 위해 장마리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이너가 대사관 앞에 서있다. <사진=김혜인 인턴기자>

기자회견에서 장마리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일본 정부가 코로나19로 인한 혼란을 틈타 지역 주민과 산업계 관련자들과의 간담회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 동의를 요청했다”며 “사안을 축소하려는 일본 정부의 시도를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덧붙여 “그러나 이런 일본 정부의 계획을 저지하기 위해 일본 내에서도 시민과 지역사회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일본 내에서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의견이 3천 건 가량 접수된 것으로 확인됐으며 후쿠시마의 14개 지자체가 반대 성명을 냈고, 일본 어업협동조합도 6월 23일 반대 성명을 발표했다.

또한 장 캠페이너는 “지금 후쿠시마 원전 부지에 저장된 약 120만톤의 오염수는 앞으로 방류될 양의 일부일 뿐이다”라고 경고하며 “유엔 해양 협약에 따르면 한국은 일본 정부에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지 말라고 요구할 법적 권리를 갖고 있다. 우리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로부터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방류 추진 철회를 강하게 제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오염수를 방류하더라도 주변 환경으로 배출되는 방사성 물질은 삼중수소뿐이며 아무런 해가 없다고 반복적으로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많은 전문가들은 오염수를 방류하면 삼중수소뿐 아니라 스트론튬-90을 비롯한 인체와 생물에 치명적인 많은 방사성 핵종이 함께 배출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려하고 있다.


김혜인 인턴기자  hyein98@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혜인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더불어민주당 자원순환특별위원회 토론회 열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