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보도자료
노근리 사건 70주년 기념식 열려평화와 화해의 큰 걸음 기대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장관 진영)는 6·25 전쟁 중 발생한 비극 노근리 사건 70주년을 맞아 7월29일(수) 노근리 평화공원에서 희생자 유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한다.

노근리 사건은 1950년 7월 영동군 황간면 노근리 경부선 철로(쌍굴다리)에서 피난하는 마을 주민들 수백명이 미군에 의해 희생된 사건이다.

정부는 1999년 진상조사를 시작해 2004년 노근리사건특별법을 제정하고, 유족대표 등이 포함된 희생자 심사 및 명예회복위원회를 구성한 바 있다.

2005년과 2008년 2차에 걸쳐 희생자 226명과 유족 2200여명을 결정해 의료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으며, 2011년에는 사건현장인 쌍굴다리 일대 4만여 평에 평화공원을 조성했다.

매년 이 곳에서는 유족회를 중심으로 합동위령제 뿐만 아니라 지역축제와 연계한 인권백일장, 청소년캠프 등의 행사가 열려 지난 전쟁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평화의 중요성을 알리고 있다.

노근리 사건 70주년을 맞이한 올해 기념식은 살풀이 무형문화재인 박순영님의 진혼무를 시작으로 주요인사의 헌화와 분향, 추모사 낭독, 기념공연 등으로 구성됐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영상으로 추념사를 전하고, 행안부 장관 등 내빈의 추도사에 이어, 기념영상 및 공연, 쌍굴다리 현장방문 등으로 진행된다.

올해는 70주년을 맞이해 기념식과 함께 서울·광주·제주 등지에서 사건관련 자료를 순회 전시하고, 연말에는 추모음악회와 국내외의 인권·평화전문가가 참여하는 국제학술대회 등 기념행사도 개최할 예정이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은 추도사에서 “노근리 사건 70주년을 맞아 안타깝게 희생되신 분들을 함께 기억하며 화합의 시대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오늘 기념식이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고 인권과 평화, 화해의 가치를 일깨우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더 이상의 아동학대 없는 세상을 바라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