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대통령은 낙동강 보 개방 약속 지켜라”낙동강네트워크 “수문 개방 어렵다는 말만 반복하는 환경부 장관 경질해야”

[환경일보] 29일 오전, 낙동강네트워크가 청와대 앞에서 대통령 공약인 낙동강 보 수문개방을 통한 자연성 회복을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자연성회복 정책의지 재천명 ▷낙동강 수문개방 ▷환경부 장관 경질 등을 요구했다.

이준경 생명그물 대표는 “대통령에 대해서 특히 영남지역에서는 4대강 보 처리를 확실히 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며, “환경부 장관은 수문 개방에 어려움이 있다는 말만 3년 동안 반복하고 있다. 무능하면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호열 부산하천살리기 시민운동본부 대표는 “촛불 정부가 들어설 때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겠다는 국민적 약속을 잊지 않고 있다”며 “영남시민들은 문재인 정부를 믿었고 보 수문이 열려서 강이 되살아날 것을 믿었는데, 3년이 지나면서 믿음은 불신으로 바뀌었다”고 비판했다.

낙동강네트워크가 청와대 앞에서 대통령 공약인 낙동강 보 수문개방을 통한 자연성 회복을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사진제공=환경운동연합>

강 대표는 “남조류가 100만 셀이 넘는 낙동강의 치명적인 물을 경남부산의 1300만명이 식수원으로 사용하도록 방치하는 것이 말이 되는가”라고 꼬집었다.

김수동 안동환경운동연합 의장은 “정부가 수도권 깔따구 유충 사태에는 심각하게 반응하면서, 낙동강 녹조 사태에는 왜 침묵하는가”라며 “영남 지역은 아무 물이나 마셔도 좋다는 것인가”라고 성토했다.

환경부는 지난 2019년 11월 보도자료를 통해 대통령의 4대강 수문개방 지시사항에 따라 금강과 영산강에서 보 수문을 개방 통해 금강 녹조의 95%, 영산강의 97%가 저감됐고, 낙동강은 같은 시기 동안 32%가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환경부는 2020년 여름철 녹조발생기간 동안 낙동강과 한강 보 수문개방 계획이 없으며, 2018년 폭염 당시 부산 덕산정수장은 남조류로 인해 정수가 중단될 뻔한 위기를 겪기도 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자원위성 활용 전문가 포럼 개최
[포토] 함양읍 한들 들녘 참새떼
[포토] 순창 수해복구 현장
[포토] 집중호우로 인한 옥수수밭 피해 복구
“더 이상의 아동학대 없는 세상을 바라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