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부산 기장군에 노무라입깃해파리 특보기장군 해역 해파리 다수 출현에 따라 구제 작업 돌입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와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최완현)은 부산시 기장군 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가 다수 출현함에 따라 7월29일(수) 이 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 특보를 발령한다고 밝혔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지난 6월16일 전남, 경남, 제주 해역에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단계 특보를 발령한 바 있으나, 최근 부산시 기장군 해역을 조사한 결과 주의단계 수준의 노무라입깃해파리가 있는 것을 확인해 기장군까지 주의단계 특보를 확대 발령했다.

해양수산부는 노무라입깃해파리 주의특보 발령에 따라 관할 지자체에서 매주 현장 모니터링을 통해 해파리 동향을 지속적으로 관찰하도록 하는 등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해파리 절단망과 피쉬펌프 등 방제장비가 설치된 선박을 이용해 해파리 제거작업을 즉각 실시할 계획이다.

보름달해파리(왼쪽)와 노무라입깃해파리. <사진제공=해양수산부>

또한 지자체를 통해 주의단계 특보 발령 지역의 해파리 출현량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7월29일부터 해파리 제거작업 현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이전까지 해파리 주의보가 발령된 전남, 경남, 제주 해역에서는 구제작업을 통해 535톤의 해파리를 제거한 바 있다.

국립수산과학원에 따르면, 중국 연안에서 발생하여 해류의 흐름에 따라 우리나라로 유입되는 노무라입깃해파리가 지난 5월부터 동중국해에서 출현하기 시작하여 6월에 남부해역인 제주, 전남, 경남으로 이동하여 일부 연안에 집적되고, 7월 현재는 부산까지 출현하고 있으며, 8월이 되면 경북까지 확대 출현할 것으로 전망된다.

최용석 해양수산부 어업자원정책관은 “해파리 위기대응 지침에 따라 해파리 출현 모니터링과 어업피해 예방을 위한 지도를 강화하는 한편, 출현 해역에서의 해파리 제거작업도 신속히 실시하여 어업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어업인들께서도 해파리를 목격할 경우 국립수산과학원, 관할 지자체 및 해경으로 신고해주시기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