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취약계층 소아천식 어린이 지원환경재단, SK E&S와 함께 의료비‧약제비 지원 및 생활환경 개선

[환경일보] 환경재단은 2020년에도 SK E&S와 함께 소아천식 어린이 지원사업 규모를 확대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소아천식 어린이 지원사업은 2017년 6월에 SK E&S,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시작했으며, 매년 서울시에 거주하는 만 12세 이하 저소득층 소아천식 어린이들을 선발하여 지원한다.

2018년부터는 서울시, 공공보건의료재단과의 협력을 통해 전문성을 확보하고 민관협력 기반의 아동 환경성질환 지원사업으로서 발돋움했다.

3차년도인 2020년에도 지원 대상자들을 추가로 선정 완료해 7월부터는 저소득층 소아천식 어린이 87명을 지원하고 있다.

지원 대상자로 선정된 어린이는 ▷의료비‧약제비 ▷공기청정기 ▷미세먼지 측정기 ▷마스크‧영양제 ▷맞춤형 생활환경 개선 등 소아천식 치료에 필요한 다각적이고 직접적인 지원을 받게 된다.

소아천식 치료전문 협력병원으로는 서울 아산병원, 상계백병원,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서울의료원과 연계하여 원활한 치료를 지원하고 있으며, 이외에도 침구류 제공, 청소기 지원, 곰팡이 제거 및 도배 등 가정 별 맞춤형 솔루션 제공을 통한 소아천식 어린이들의 생활환경 개선도 지원하고 있다.

환경재단은 2002년 설립된 최초의 환경 전문 공익재단으로 시민사회, 정부, 기업과 손잡고 기후‧환경문제 해결을 주도하기 위해 어린이환경교육, 환경 예술 프로젝트, 아시아 환경 지원, 환경문제 개선 분야로 활동하고 있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