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기상 자료, 한번에 찾는다기상자료개방포털로 기상현상별 관련 자료 묶음 서비스 제공

[환경일보]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8월6일(목)부터 기상자료개방포털을 통해 폭염, 황사 등 주요 기상 현상과 관련된 데이터를 한 번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는 사용자가 특정 기상 현상과 관련된 자료들을 일일이 찾아야 하는 불편을 덜고,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마련했다.

데이터 묶음(데이터셋) 서비스는 올해 폭염, 황사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태풍▷호우 ▷한파 등 주요 기상현상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상자료개방포털은 국민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기상기후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2015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자료제공=기상청>

폭염 관련 묶음 서비스는 전국 18개 지역의 ▷체감온도 ▷최고기온 ▷상대습도 등 관측정보 ▷폭염특보 ▷폭염 영향예보 ▷자외선지수 등 예측정보로 구성된 총 7종의 데이터를 함께 제공한다.

황사는 발생일별로 기상청 23개 목측관측 지점의 ▷시정 ▷풍향·풍속 ▷기사(기상현상 기록) ▷부유분진농도 ▷레윈존데 ▷연직바람관측 ▷대기확산지수 ▷황사일기도 ▷위성영상 등 총 9종의 데이터를 묶어 제공한다.

기상자료개방포털은 국민 누구나 쉽고 편리하게 기상기후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도록 2015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현재, 기상자료개방포털을 통해 ▷기상관측 ▷예보 ▷기후 등 124종의 자료를 제공 중이며, 다양한 분야의 이용자들이 지난해에만 520만건 이상의 데이터를 활용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기상현상별 데이터 묶음 서비스는 사용자 관점에서 보다 편리하게 기상기후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서비스를 통해 데이터 분석 편의성 뿐만 아니라 기상기후데이터가 다양한 분야와 융합되는 마중물 역할을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김원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때 아닌 9월의 벚꽃 눈길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
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