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화장품 방문판매 소비자 피해 여전무료 이벤트 상술과 판매자 구입 강요에 현혹

[환경일보] 최근 남녀노소 모두 미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화장품을 구입하여 사용하는 소비자도 늘고 있으나, 이와 관련한 소비자 피해도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에 최근 4년 5개월간(2016.1.~2020.5.) 접수된 화장품 관련 피해구제 신청은 총 890건이었으며, 이 중 2019년에 221건이 접수돼 2018년의 194건보다 13.9%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구제가 신청된 사건 중 판매방법 확인이 가능한 856건을 분석한 결과 ‘통신판매’가 61.2%(524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일반판매’ 19.9%(170건) ▷‘방문판매’ 18.9%(162건) 순이었다.

판매방법별 피해유형 현황 <단위 : 건, %, 자료제공=한국소비자원>

모든 판매방법에서 ‘계약해지 및 청약철회’ 관련 피해가 가장 많았으며, 특히 방문판매에서 그 비중이 높았다. 통신판매의 경우 계약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발생하는 피해도 다수인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 구입금액이 ‘100만원 이상’으로 비교적 고액인 피해구제 신청사건 116건을 판매방법별로 살펴보면 ▷‘방문판매’가 57.8%(67건)로 가장 많았고 ▷일반판매 34.5%(40건) ▷통신판매 7.7%(9건)의 순이었다.

116건 중 47.4%(55건)는 피부관리 서비스를 제공받는 조건의 화장품 구입 계약이었으며, 무료 이용권 당첨 등 이벤트 상술을 통해 고가의 화장품 구입 계약을 권유받은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100만원 이상 피해구제 신청 116건 중 47.4%(55건)는 피부관리 서비스를 제공받는 조건의 화장품 구입 계약이었다.

피부관리 서비스가 포함된 계약의 경우 일부 소비자들이 화장품 구입 계약을 피부관리 서비스 계약으로 오인하고 청약철회 기간이 지난 후 계약해지를 요구해 사업자와의 분쟁이 발생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계약 체결 시 주된 계약내용이 무엇인지 명확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화장품 구입 관련 소비자피해 예방을 위해 ▷무료 이벤트 상술과 판매자의 구입 강요에 현혹되지 말 것 ▷계약내용을 꼼꼼히 확인하고 계약서를 교부받을 것 ▷통신판매의 경우 이벤트 관련 계약 불이행에 대비해 관련 자료를 보관할 것 ▷사용 의사가 있을 경우에만 상품을 개봉할 것 ▷청약철회 관련 법규를 숙지하고 반품을 원할 경우 서면 등의 방법으로 명확히 의사를 전달할 것을 소비자들에게 당부했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때 아닌 9월의 벚꽃 눈길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
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