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회·복지 보도자료
장애유형별 맞춤형 재난대응 안내장애 특성을 고려한 지진, 화재 재난대응 안내서 개발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원장 이상권)에서 지진과 화재 발생 시 장애인의 피해를 줄이고 대응할 수 있도록 장애인 재난대응 안내서를 개발해 배포한다.

장애유형별 재난대응 안내서

장애인의 경우 위험 상황 인지와 대응이 늦어져 더 큰 피해를 입는 경우가 많다. 이에 장애인이 주로 이용하고 학습하는 시설과 주거 공간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재난대응 안내서와 훈련 시나리오를 마련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장애인 맞춤 재난대응 안내서는 2개의 재난유형과 4가지 장애유형으로 구분해 총 8종이 개발됐고, 장애인 뿐만 아니라 장애인을 도와주는 지원자의 역할도 담겨 있다.

재난유형은 장애인 사고사례를 분석한 결과 사상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화재와 예고 없이 발생해 대비시간이 부족한 지진을 선정했으며, 장애유형은 장애인의 신체적·정신적 특성과 자력대피 가능 여부를 고려해 시각장애, 지적‧자폐성장애, 지체‧뇌병변 장애와 그 밖의 장애로 구분했다.

장애인과 지원자가 안내서에 포함된 훈련 시나리오를 활용해 재난발생 전, 재난발생 시, 재난발생 후 행동요령을 체계적으로 연습하고 훈련하면 장애인의 인명피해를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행정안전부는 ‘장애인이 재난으로부터 안전한 사회’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관계부처 합동으로 ‘장애인 안전 종합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이번에 배포하는 장애인 재난대응 안내서는 장애인 안전 종합대책의 일환으로 추진한 연구과제의 결과로서 책자 형태로 구성해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으며, 자치단체의 장애인 시설에 배포될 예정이다.

구본근 행안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이번 장애인 재난대응 안내서가 장애인 이용시설에서 적극 활용되어 재난 발생 시 장애인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초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때 아닌 9월의 벚꽃 눈길
[포토]산림청 차장, 충북 음성군 산사태 피해지 현장 점검
[포토] 한국환경정책학회 추계학술대회 개최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기고] ‘기후위기 비상대응’, 시의적절하게 입법해야
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김종석 기상청장, WMO 화상회의 참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