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책
시민단체, 교육기관까지 도로건설 반대
hkbs_img_1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 건설을 반대하는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지난 28일 참여연대 느티나무에서 강남도로공사의 불법·비리 의혹 규명과 부실여부 조사를 위한 감사원 감사청구 기자회견이 열렸다.

공대위는 이번공사에서 비용이 증가하고 경제성이 떨어지는 노선으로 변경하게 된 이유와 경제적 타당성 분석의 누락, 교통영향평가의 비현실성에 대해 감사청구를 했다. 또한 환경영향평가를 무시한 공사진행과 학교보건법·도로법의 위반사항, 주민의견 반영의 부적절성도 포함되어 있다.

이번 감사청구는 지난 26일 환경부가 서울시와 환경영향평가를 협의해, 서울환경연합을 비롯한 서울대 대책위, 녹색교통, 관악주민연대등 환경단체와 교육기관, 시민단체등이 연합해 진행했다.

강남순환도시고속도로는 영등포구 양화동부터 구로, 금천, 관악, 서초구를 지나 강남구 수서IC까지의 구간으로 남부순환도로의 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2조 600억을 들여 2008년까지 전구간 완공을 계획하고 있다. 그러나 관악산·우면산 관통로와 안양천 파괴, 주거·학교단지의 인접성으로 계획 초기부터 갈등을 빚어왔다.

글/사진 이석기 기자

이석기  skle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문희상 의장, 실리콘밸리 한국 기업 방문
[포토] '미세먼지와 국민건강' 콘퍼런스 개최
[포토] 수원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포토] ‘풍력발전 솔루션 제안 국회 토론회’ 개최
[포토] 산림청 제8회 녹색문학상 시상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