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연안 전역 고수온 특보 해제긴 장마, 태풍 등 영향으로 고수온 피해 적어

[환경일보]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폭염 소멸로 수온이 하강함에 따라 9월4일 오후 2시부로 우리나라 연안에 내려졌던 모든 고수온 주의보 및 경보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9월4일 12시를 기준으로 고수온 특보가 발령됐던 해역의 수온은 전남 함평만 26.5℃, 제주연안 24.0~26.6℃, 완도 24.8~25.7℃, 통영 25.1~26.3℃ 등 24.0~26.6℃ 내외의 수온을 보여 고수온 특보 발령 기준인 28℃보다 낮으며, 지속적으로 수온이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올 여름 우리나라 연안의 수온이 7월 31일 고수온 관심단계 발령 전까지는 평년에 비해 1~3℃ 낮은 경향을 보였고, 이후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수온이 상승하여 고수온 현상이 나타났으나, 긴 장마로 인해 발생시기가 늦고 소멸시기도 늦은 특성을 보였다고 분석했다.

이에 따라, 올해 고수온 특보 발령 기간이 2019년과 같은 22일이었음에도 발령 시기는 1주일 가량 늦춰졌다.

<자료제공=해양수산부>

해양수산부는 지난 8월 중순 고수온 주의보 발령과 동시에 국립수산과학원, 지자체와 함께 권역별 현장대응반을 운영해 현장예찰과 양식장 방문을 통해 고수온 대응장비 가동 및 양식장 관리요령 등을 지도해 왔다.

아울러, 국립수산과학원은 올 여름 고수온 특보 발령 기간(8. 14.~9. 4.)에 고수온으로 인한 어류 폐사 등 피해 예방을 위해 어업인과 지자체에 고수온 속보를 20회 이상 발송했다.

한편 올해 고수온 특보기간 동안 제주도의 7개 어가에서 어류 폐사피해(넙치 치어 약 31만 마리, 성어 5천 마리)가 있었던 것으로 신고됐으며, 폐사 원인은 관계기관들이 합동조사 중에 있다. 고수온 특보 해제 이후에도 10일간은 고수온 피해 신고를 추가로 접수한다.

명노헌 해양수산부 어촌양식정책과장은 “올해는 예년에 비해 고수온 발생기간도 짧고, 정부‧지자체‧어업인들이 철저히 대비한 덕분에 피해 규모가 비교적 작은 편”이라며 “피해를 입은 어가에 대해서는 지자체에서 자체 복구계획을 수립하여 신속하게 복구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이삭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이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