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보도자료
대전 상수도, 안전한 수돗물 생산 총력대청호 추동수역 조류경보제 발령 대응, 정수처리 만전
대전 상수도사업본부, 대청호 추동수역 조류경보제 발령 /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젼=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대전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는 대청호 추동수역 조류경보제 발령과 관련해 상수원 및 정수처리 관리에 만전을 다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금강유역환경청은 지난 8월 24일과 8월 31일 추동수역에서 채수한 유해남조류수가 mL당 각각 2,376개, 3,692개로 조류경보제 발령기준인 mL당 1,000개를 2주 연속 초과해 9월 3일 오후 5시를 기준으로‘관심’단계를 발령했다.

지난해는 8월 29일 대청호 문의수역 관심단계를 시작으로 문의 14일, 회남 43일, 추동 84일간 관심단계가 발령된 바 있다.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많은 강우량과 상류지역 쓰레기 등 오염원 유입으로 유해남조류 개체수가 다소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대전시 상수도사업본부는 취수원 조류 경보제 발령과 관련해 상수원 관리부터 3개 정수장의 정수처리까지 관리를 철저히 해 안전한 수돗물 공급에 집중할 방침이다.

상수도사업본부는 상수원의 조류 발생을 줄이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수중폭기시설을 가동 중이며, 인공식물섬과 상류로부터 취수구역의 조류 유입방지를 위한 조류 차단막 등 환경기초시설 운영 중이다.

또한 하절기부터 유해남조류 증식 여부와 냄새물질 유입을 감시하기 위해 수질시험을 강화하는 한편, 정수장에서는 냄새제거에 효과가 있는 활성탄을 투입하는 등 안전한 수돗물 생산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대전시 송인록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올해는 역대급 장마와 폭염으로 많은 녹조 발생이 우려된다”면서“이에, 우리 상수도본부는 조류 대비를 철저히 해 안전하고 맑은 수돗물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