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금융·경제 보도자료
KB국민카드, 태풍 피해 고객에게 특별금융 지원

[환경일보] 김다정 기자 = KB국민카드가 10호 태풍 ‘하이선’ 등 연이은 태풍과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개인 고객을 대상으로 카드 결제 대금 유예와 분할 결제, 카드 대출 금리 할인 등을 골자로 하는 특별 금융 지원을 실시하다.

지난달과 이번달 발생한 △하구핏 △마이삭 △하이선 등 3개 태풍과 장마철 집중 호우로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는 지역 행정 관청이 발급한‘피해사실확인서’를 제출하면 신용카드 결제대금이 최대 6개월 청구가 유예된다.

일시불과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용 건은 최대 18개월까지 분할 결제도 가능하다.

장기카드대출(카드론)은 분할상환기간이나 거치기간 변경을 통해 대출금 상환을 유예 받을 수 있다.

태풍 또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 발생일 이후 사용한 할부, 단기카드대출, 장기카드대출에 대해서는 수수료가 30% 할인된다.

피해일 이후 발생한 결제대금 연체의 경우 태풍 ‘하이선’과 ‘마이삭’은 11월까지, 태풍 ‘하구핏’과 장마철 집중 호우는 10월까지 연체료가 면제된다.

특별 금융 지원 신청과 상담은 KB국민카드 영업점, 고객센터를 통해 △태풍 ‘하구핏’과 집중 호우는 10월 31일까지 △태풍 ‘마이삭’과 ‘하이선’은 11월 30일까지 가능하다.

김다정 기자  missqt0909@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포토] 코로나&백혈병 백신개발 후원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