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보도자료
‘U+로밍 제로’ 요금제 출시
LG유플러스는 해외에 장기 체류하는 고객이 원하는 데이터 제공량과 이용기간만큼 해외로밍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U+로밍 제로‘ 신규 요금제 3종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환경일보] 김다정 기자 = LG유플러스는 해외에 장기 체류하는 고객이 원하는 데이터 제공량과 이용기간만큼 해외로밍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U+로밍 제로‘ 신규 요금제 3종을 출시한다고 9일 밝혔다.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해외에서 30일 요금제를 사용하는 고객의 비중이 늘어났다(1~2월 대비 6~7월 58% 증가). 이로 인해 기본 제공된 데이터와 이용기간을 더 늘리고 싶어 하는 고객의 니즈도 나타나고 있으나, 이통3사 모두 최대 30일까지만 이용할 수 있는 로밍 상품을 제공해왔다.

이에 LG유플러스는 고객의 출국패턴과 요구사항을 바탕으로 맞춤형 신규 로밍상품을 출시했다. 새로 나온 요금제는 각각 △최대 60일간 하루 1,333원으로 이용 가능한 ‘제로 라이트 10GB’ △로밍 이용시간을 12시간까지 늘릴 수 있는 ‘제로 + 12시간’ △기본 데이터 제공량 소진 후 추가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제로 라이트 데이터 충전 1GB’ 등 3종이다.

‘제로 라이트 10GB’는 최대 60일간 8만원에 데이터 10GB와 음성전화 무료 수신, 400분 발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통3사 최초로 출시한 두 달짜리 로밍요금제로, 장기 체류 고객의 수요를 충족할 수 있게 됐다.

‘제로 + 12시간’은 7,700원에 무제한 데이터ㆍ음성 수신을 이용할 수 있는 로밍요금제다. 지금까지는 하루 단위로만 이용기한을 늘릴 수 있었다. 귀국 직전 공항에서 체류할 때처럼 짧은 시간에 데이터와 음성 수신을 연장하고자 하는 고객들에게 유용하다.

‘제로 라이트 데이터 충전 1GB’는 기본 제공되는 로밍요금제 데이터를 모두 사용했을 경우 데이터만 추가로 사용하려는 고객들에게 알맞은 요금제다. 추가 데이터를 속도 제한 없이 쓸 수 있고, 타 통신사의 상품 대비 최대 8,800원 저렴하다.

최홍준 LG유플러스 글로벌로밍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장기 체류객이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도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 맞춤형 로밍상품을 출시할 수 있게 됐다”며, “고객이 원하는 포인트를 반영한 로밍상품을 누구보다도 먼저 출시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7월부터 8월까지 진행한 ‘해외 음성전화 무제한 프로모션’이 고객의 높은 호응을 얻어 올해 연말까지 연장할 방침이다.

김다정 기자  missqt0909@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다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