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보도자료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청소년 공간 ‘어떻게?’대전시, 온라인 토론서 청소년 의견 적극 반영한 청소년 공간 조성키로
청소년 공간 조성에 대한 정책제안 플랫폼 <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대전광역시는 정책제안 플랫폼 ‘대전시소’의 온라인 공론장을 통해 청소년 공간 조성에 대한 다양한 시민의견을 듣고, 그 결과를 공개했다.

대전시는 지난 6월 8일부터 30일간 ‘가고 싶고, 머물고 싶은 청소년 공간 어떻게 만들면 좋을까요?’를 주제로 온라인 시민토론을 열었다.

이번 토론은 지난해 11월 대전시소에 접수된 ‘청소년 놀이공간을 만들어주세요'라는 시민제안에서 시작됐다.

해당 제안은 시민 52명의 공감을 얻었고 대전시의 시민토론 의제 기획·선정 과정을 거쳐 최종 공론화 의제로 결정됐다.

온라인 시민토론에는 4,179명이 관심을 보이고, 154명이 참여했다.

이 공론장에 참여한 시민들은 청소년들이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시설 홍보가 필요하며, 특정 지역에만 집중돼 있어, 청소년들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곳에 청소년 공간 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기존 청소년 공간의 시설과 프로그램 운영에 대해 청소년의 의견을 듣거나 청소년들이 자립적으로 활용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체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다수 있었다.

이러한 시민의 의견에 대전시는 청소년 특성에 맞는 다양한 휴식공간을 조성하고, 저렴하게 청소년 공간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각 시설에 맞는 홍보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대전시 이현미 청년가족국장은 “청소년의 미래가 대전의 미래”라며, “청소년의 건전한 성장 지원을 위해 시민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 청소년이 이용하고 싶은 공간을 조성해 참여하고 싶은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시민토론 내용과 정책수립 결과는 대전시소 홈페이지 ‘시민토론’코너에 게시된 카드뉴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대전시 이성규 시민공동체국장은 “청소년들이 느끼는 일상의 작은 생각들이 대전을 바꾸는 정책이 될 수 있다”며, “청소년들이 대전시소에 적극 참여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소’는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정책제안 플랫폼으로 청소년들이 대전시소를 활용해 대전의 정책과 대전의 미래에 관한 의견을 자유롭게 나눌 수 있도록 ‘청소년 참여 교실’을 운영하고 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국회도서관 700만권 달성 행사 참석박병석 국회의장, 국회도서관 700만권 달성 행사 참석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