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보도자료
대전시, 코로나19에도 외국인투자지역 유치 성과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조성, 국내 기업 및 연구기관 교류 협력 추진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조성될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자료제공=대전시>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대전광역시 첫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이 유성구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에 조성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와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국제과학벨트) 내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지정 계획이 산업통상자원부 외국인투자위원회 심의를 9월 8일 통과됐다고 밝혔다.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은 외국인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저렴한 임대료로 부지를 제공하기 위해 시⸱도지사가 지정⸱고시한 지역이다.

이번에 지정된 국제과학벨트 내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은 면적 8만3566㎡(2만5279평) 규모로 조성되며, 국비 231억원(60%)과 대전시비 154억원(40%) 등 총 385억원이 투자될 예정이다.

총 외국인투자 기업은 12개 내외이며, 이들 기업에게는 장기 임대 형태로 부지가 제공된다.

과기정통부와 대전시는 2016년부터 국제과학벨트 내 외국인투자지역 유치를 추진해 왔으며, 이번에 지정이 확정됨으로써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맺게 됐다.

특히,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으로 인한 불확실성 증가에도 성공적으로 해외기업을 유치하고 있으며, 지난 5월 투자신고(FDI) 1400만 달러(한화 167억원)까지 마친 아랍에미레이트(UAE)의 연료전지 생산업체가 처음으로 올 연말쯤 입주할 예정이다.

그리고, 2019년 12월 업무협약을 체결한 수소추출 디메틸에테르(DME), 천연샴푸, 기계 장비 등을 생산하는 태국, 중국, 일본 등 외국인투자기업이 2021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를 계획하고 있다.

이번 외국인투자지역은 대전시 최초의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연료전지, 의료용 의약품, 바이오, 반도체분야 등의 외국인투자기업 유치로 4800만 달러(한화 570억원) 이상의 외국인 직접투자와 향후 5년간 생산유발효과 2075억원, 부가가치유발 749억원, 고용효과 1300여명 등의 효과가 예상된다.

아울러, 외국인투자지역이 국가 혁신복합단지(클러스터)로 조성되고 있는 국제과학벨트 내에 위치함으로써, 중장기적 측면에서 많은 긍정적 효과가 예상된다.

국제과학벨트 내 중이온가속기, 100여개 국내 우수 중소기업 및 연구기관, 기초과학연구원 등과 해외기업 간의 협력으로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 기술혁신 촉진이 기대된다.

과기정통부 최도영 국제과학벨트추진단장은 “외국인 투자기업이 빠른 시일 내에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며, 앞으로 국제과학벨트 내 국내기업 및 연구기관 등과 활발한 교류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이번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을 시작으로 적극적인 외국인투자유치 활동과 맞춤형 외국인투자지역 지정을 지속 추진해 대전시가 경쟁력을 갖춘 도시로 성장하고 국제적 과학도시로 자리매김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포토] 코로나&백혈병 백신개발 후원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한복 입고 질의하는 전용기 의원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