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영남권 보도자료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국비 82억원 확보부산시, 개발제한구역 내 주거환경 정비·복지증진시설 확충
부산시청 <사진=권영길 기자>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부산시는 국토교통부 주관 2021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에서 역대 최대인 국비 82억원을 확보했다.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은 개발제한구역 내 열악한 주거환경정비와 복지증진시설 확충으로 지역주민들의 생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시의 2021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 관련 국비 82억원은 올해 국비 55억원보다 27억원이 증액된 것이며, 이는 2021년 국토교통부 전체예산이 올해보다 51억원이 삭감된 가운데서도 이뤄낸 값진 결과이다.

또한 국비 82억원에는 주민지원사업 우수기관 선정 인센티브 4억원도 포함됐고, 부산시의 2001년부터 개발제한구역 국비 지원액 중 역대 최고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이번 성과는 북구 만덕고갯길 경관개선, 금정구 회동수원지 누리길 조성, 해운대 와우산 여가녹지 조성 등 기존 사업과 차별화되고 지역 특성을 최대한 반영한 특화된 사업을 발굴해서 전략적으로 접근해 얻은 성과이다.

시의 내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 주요 사업은 금정 상현마을~아홉산연결 보행교량 개설 15억원, 만덕동 만덕고갯길 경관개선 10억원, 해운대 와우산 여가녹지 조성 10억원, 회동수원지 생태체험 누리길 조성 9억원 등 국비 82억원이고, 매칭 지방비 12억원을 포함하면 2021년도 개발제한구역 주민지원사업비는 총 94억원 수준이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성과는 개발제한구역 주민들을 위한 지원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당위성을 설득해 거둔 노력의 결과이다”며, “개발제한구역 내 주민들의 열악한 주거환경과 미흡한 도시기반시설, 부족한 복지시설 등의 확충을 통해 주민생활의 질을 높이고 소득증대 및 복지향상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권영길 기자  suneye2@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영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꽃무릇’으로 물든 함양 천년의 숲
[포토] 박병석 국회의장 질병관리청 찾아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