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보도자료
용산구, 돌봄SOS센터 서비스 확대 운영16개 동주민센터 돌봄서비스 통합창구로 혁신, 돌봄 사각지대 해소 기대

[용산=환경일보] 이영창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돌봄SOS센터 서비스를 기존 4대 서비스에서 6대 서비스로 확대 운영한다.

구는 지난 11일 구청장실에서 ‘돌봄SOS사업 서비스기관 협약식’을 열고 더불어함께건축 협동조합(대표 한동화), 용산지역자활센터(센터장 신민정) 2곳과 돌봄 서비스 제공에 관한 협약을 맺었다. 또 용산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센터장 김미선)를 돌봄SOS사업 민·관 중간조직인 ‘돌봄서비스협력단’으로 위촉했다.

구는 이들과 함께 간단한 집수리, 대청소, 방역 등 ‘주거편의’ 서비스와 정서적 안정을 돕는 ‘마음돌봄’ 서비스를 주민들에게 제공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주거지·심리 방역에 초점을 맞췄다. 돌봄SOS 서비스는 이로써 6종으로 늘었다. 서비스 제공기관도 기존 15곳에서 18곳으로 증가했다.

구가 돌봄SOS센터 사업을 시작한 건 지난달부터다. 대상자 가정을 방문, 수발을 드는 ‘일시재가’, 단기간 시설 입소를 돕는 ‘단기시설’, 식사를 배달해 주는 ‘식사지원’, 돌봄 관련 문제를 상담해주는 ‘정보상담’ 서비스를 먼저 선뵀다. 서비스 대상자는 지역 내 50세 이상 돌봄이 필요한 주민 또는 장애인이다. 비용은 일시재가의 경우 3만7780원(2시간 기준), 단기시설은 7만990원(1일 기준), 식사지원은 7800원(1식 기준), 주거편의는 1만4600원(1시간 기준), 정보상담·마음돌봄은 무료다.

중위소득 85% 이하 가정은 1인당 한도 156만원까지 필요한 서비스를 모두 무상으로 이용할 수 있다. 단 코로나19 상황을 감안, 구는 한시적으로 중위소득 100% 이하에게도 동일하게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중위소득 100% 초과자는 필요 시 자부담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을 원하는 주민은 관할 동주민센터에 신청하면 된다. 구는 대상자 가정을 방문, 맞춤형 돌봄계획을 수립한 뒤 이용자에게 적합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단 본인부담 이용자의 경우 해당 금액을 선납해야 한다.

구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7월 복지정책과 내 돌봄지원 태스크포스(TF)를 만들고 팀장(복지기획팀장 겸임) 등 공무원 4명, 기간제근로자 4명을 배치했다. TF 주요 업무는 돌봄사각지대 발굴, 현장방문, 서비스 연계 등이다.

내년에는 사업 전담을 위한 돌봄지원팀을 복지정책과에 신설한다. 이와 함께 16개 동주민센터를 ‘돌봄서비스 통합창구’로 혁신할 계획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난달 돌봄SOS센터 선행사업을 시작한 데 이어 이달부터 서비스를 확대 시행한다”며 “전체 구민을 대상으로 한 돌봄SOS센터 본 사업은 내년 하반기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11일 용산구청장실에서 진행된 돌봄SOS사업 서비스기관 협약식 / 사진제공=용산구

이영창 기자  str400@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