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보도자료
허태정 대전시장, 시민고충 민원전담반 구성 주문주간업무회의서 추석 전까지 소상공인·취약계층 맞춤지원 수립 등 지시
허태정 대전시장은 주간업무회의에서 시민어려움을 귀담아 듣는 민원전담반 구성을 지시했다 <사진제공=대전시청>

[대전=환경일보] 김현창 기자 =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14일 주간업무회의를 열고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민의 요청을 귀담아 듣는 민원전담반 구성을 지시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여러 불안·불편사항을 우리시에 호소하는 시민이 늘고 있다”며 “특히 경제문제 직접대상자인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은 생존과 연관돼 필사적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허태정 시장은 “일부 전화나 집회 등 호소가 다소 거칠더라도 폭력 등 불법요소가 없으면 가능한 수용하는 행정이 돼야 한다”며 “민원이 집중되는 부서는 이를 전문적으로 소화할 수 있는 팀을 꾸려 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하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허태정 시장은 추석을 앞두고 코로나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분야를 도울 수 있는 지원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태정 시장은 “추석명절 전까지 중소상공인, 취약계층 등 코로나로 인한 타격이 특히 큰 분야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수립하라”며 “이는 각 분야별로 내년 사업계획 수립의 잣대가 되는 만큼 미리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허태정 시장은 가을철 예정된 각종 행사를 코로나 시대에 맞춰 언택트 방식으로 개최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허태정 시장은 “코로나로 인한 언택트 시대를 맞아 다소 불안정하더라고 새로운 시도를 할 필요가 있다”며 “내달 사이언스페스티벌 등 과학 분야에서 우선시도해 새 모델을 만들자”고 밝혔다.

또 이날 허태정 시장은 우리시가 정부지정 혁신도시에 반드시 포함되도록 마지막 노력을 당부했다.

허태정 시장은 “우리시 최대 과제인 혁신도시 지정여부가 중요한 시점에 와 있다”며 “그간 난제로 꼽혔던 지역인재 의무채용을 실현시킨데 이어 이번에 혁신도시 지정까지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독려했다.

김현창 기자  hckim11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