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수도권 보도자료
부천시, AI 융합 핵심도시 기반 강화 교두보 마련국토부 주관 2021년 지자체 ITS 공모 선정, 국비 246억원 확보
부천시 2021년 ITS 구축 사업 개념도 <자료제공=부천시>

[부천=환경일보] 권호천 기자 = 부천시(시장 장덕천)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한 2021년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ITS) 구축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246억원을 확보했다고 지난 14일 밝혔다.

지능형교통체계(ITS)는 교통체계 과학화 및 자동차, 교통 효율성과 안전성 향상을 위해 전자, 제어 및 통신 등 스마트기술을 접목한 차세대 교통시스템이다.

한국판 디지털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국비를 확보함에 따라 부천시 ITS 구축사업에는 국비 246억원과 시비 164억원 등 총 41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ITS 관련 사업비로 지난해 확보한 국비 72억원을 통해 교통정보 영상수집시스템을 구축하고 최적의 신호 운영·제어프로그램을 개발 중이다. 이는 교통 소통 향상 및 통행시간 절감 등 ITS 도약을 위한 기틀을 다질 것으로 기대된다.

시의 2021년 ITS 구축사업은 국내 최고의 교통혁신도시 추진 및 국가전략적 ITS 모델도시 구축을 목표로 추진된다. 자율주행환경 기반을 단계별(신호→안전: 돌발, 보행자 충돌)로 준비해 원활하고 안전한 교통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 시는 전국에서 가장 밀도 높게 보유하고 있는 방범·교통 CCTV를 기반으로 AI 융합 혁신도시로의 성장을 꿈꾼다. 방범 CCTV영상(생활도로 내 사람이동성)과 교통 CCTV 영상(단일로를 제외 차량 및 보행자 이동성)을 AI 융합기술로 분석해 미아, 치매환자, 실종자 등 사회적 약자와 범죄·감염자를 추적 관리하는 방법을 통해서다.

장덕천 부천시장은 “2021년 ITS는 부천시가 지난 8월 개발완료한 통합관제시스템, 추진 중인 AI형 교통·주차·안전·복지정책, 스마트도시 운영을 위한 공유경제 플랫폼 등과 결합해 스마트도시 건설의 한 축을 구성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부천시가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세계적 교통혁신도시, 스마트도시로 성장할 기회”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권호천 기자  fil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호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