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식품·의료 보도자료
한·노르웨이 수산물 위생약정 체결수출 수산물에 대한 안전관리 책임과 의무 부여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23일 노르웨이산 수산물의 안전성 제고를 위해 노르웨이 식품안전청(NFSA)과 ’한-노르웨이 수산물 위생약정’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위생약정은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고려해 비대면 화상회의로 진행되며, 노르웨이 정부가 생산단계부터 안전하게 관리한 수산물이 수입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마련됐다.

주요 내용은 ▷수출국 제조시설 정부기관 사전 안전관리 ▷위생증명서 발행 ▷부적합 발생시 수입중단 및 원인조사 등 사후조치 등이다.

노르웨이 정부는 생산단계부터 사전 위생 관리한 제조업체를 한국에 통보하고, 통보된 업체만 한국에 수출이 가능하며, 수출 시 마다 매건 위생증명서 첨부해 통관검사를 받아야 한다.

한편 2019년 기준 노르웨이로부터 수입되는 수산물은 연간 약 7만여톤으로 중량기준 4위이며, 특히 노르웨이로부터 수입되는 냉동고등어와 냉장연어의 수입비중은 각각 94.5%, 98.6%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주요 수산물 수입국에 대해 생산단계부터 수출국 정부에 안전관리 책임과 의무를 부여하는 수산물 위생약정을 더욱 확대해 수산물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애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환경부 지방유역청‧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