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종교환경회의, 기후위기 대응 선언멸종한 생명을 위로하는 퍼포먼스, 종교인 기후행동 사례발표

[환경일보] 5대 종교인(개신교·불교·천주교·원불교·천도교)들로 구성된 종교단체들이 22일(화) 원불교 소태산 기념관(서울시 동작구)에서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종교인 대화마당’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감염확산을 예방하고자 웨비나 형식(유튜브 및 ZOOM)의 비대면 행사로 열렸다.

행사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를 비롯해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종교인 선언 발표 ▷인간의 탐욕을 참회하고 멸종한 생명을 위로하는 퍼포먼스 ▷‘기후위기 시대, 생태공동체 회복을 위한 종교적 삶’을 주제로 한 천주교 강우일 주교의 강연 ▷ 5대 종교 환경단체의 종교인 기후행동 사례발표 등의 일정으로 진행됐다.

<사진제공=환경보전협회>

이번 종교마당 행사에서는 ‘기후위기를 대전환의 희망으로’라는 5대종단별 종교인 기후행동 선언을 통해 종교인들의 기후행동을 독려하고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했다.

아울러, 천주교 제주교구 강우일 주교의 특별강연을 통해 생태공동체 회복을 위해 종교인들이 이웃과의 나눔을 실천하여 기후위기 근원을 치유하고 공헌하고자 중요성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종교단체는 9월을 집중기후행동 주간으로 지정하고 전국의 종교 리더들이 지역 내 기후행동을 나설 수 있도록 역할과 참여를 부탁하였으며, 기후위기 대응의 중요성을 위해 ‘종교인 기후행동 선언’을 한국어, 영어, 일어, 중국어 등 국내외 언론에 동시 발표하며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노력할 예정이다.

이정은 기자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정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환경부 지방유역청‧홍수통제소 국정감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